LG 일부 선수 호주 전훈 중 카지노 출입 논란…"엄중 경고"
스포츠/레저 2019/02/12 13:55 입력

100%x200

서울 강남구 도곡동에 위치한 한국야구위원회(KBO) 모습 2016.7.21/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KBO, 경위 파악 후 상벌위원회 개최 여부 논의

(서울=뉴스1) 나연준 기자 = 호주에서 전지훈련 중인 LG 트윈스의 일부 선수들이 현지 카지노에 출입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11일 밤 한 야구 커뮤니티에는 일부 LG 선수들이 호주 시드니의 한 카지노에 출입한 사진이 올라와 논란이 됐다.

 
LG 구단은 12일 일부 선수들이 휴식일에 카지노에 출입한 것은 사실이라고 밝혔다. 다만 가장 많은 돈을 쓴 선수가 500호주달러(약 40만원) 정도였다며 거액 베팅설에 대해서는 일축했다.

LG는 이와 같은 사실을 인지한 뒤 한국야구위원회(KBO)에 통보했고 선수단에도 엄중경고 조치했다.

KBO는 LG 구단으로부터 경위서를 제출받아 구체적인 사실관계 파악에 나설 계획이다.

KBO 관계자는 "선수들이 그런 곳에 가서 참여했다는 것 자체가 규약상으로 안된다. 가볍게 넘어갈 사안은 아닌 것 같다"면서 "구단이 확인한 사항을 보내주기로 했다. 경위서를 받아보고 상벌위원회 개최 여부 등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yjra@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