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장문화재로 개발 불가능한 토지 국가가 매입한다
문화 2019/02/12 10:12 입력

100%x200

매장문화재 보존유적 토지 매입 안내 홍보물

국민참여예산으로 매입

(서울=뉴스1) 여태경 기자 = 매장문화재로 개발이 어려운 토지에 대해 국가가 매입을 추진한다.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올해부터 매장문화재 현지보존 조치 때문에 개발사업이 전면 불가능하게 된 보존유적 토지에 대해 국민참여예산으로 매입하기로 했다고 12일 밝혔다.

국민참여예산이란 국민이 예산사업의 제안·심사·우선순위 결정과정에 직접 참여하는 제도이다.

현지보존이란 매장문화재 발굴조사에서 확인된 유적이 역사적·학술적으로 가치가 높다고 판단되면 이중 일부나 전부를 발굴 이전 상태로 복토(覆土)해 보존하거나 아니면 외부에 그대로 노출해 보존하는 것으로 법에 규정된 매장문화재 보존조치 중 하나이다.

그동안은 발굴된 매장문화재에 대해 현지보존 조치가 취해져 개발 사업이 전면 불가능해지더라도 국가가 매입예산이 없어 개인의 사유재산권 침해가 매우 컸다.

이에 문화재청은 올해 국민참여예산으로 50억원을 확보하고 지난해 지자체들의 수요조사를 통해 보존조치로 인해 개발할 수 없어진 사유지 중 소유주가 매매 의사를 밝힌 고도(古都)지역 토지를 우선 매입하기로 했다.




haru@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