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조합장선거 12곳 30여명 ‘출사표’…정치권도 ‘촉각’
전국 2019/02/12 07:00 입력

100%x200

제2회 전국동시조합장선거를 한 달여 앞둔 10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선거관리위원회 사무실에서 관계자들이 투표 참여 캠페인에 활용할 물품들을 검수하고 있다. (경기도선거관리위원회 제공) 2019.2.10/뉴스1

총선 1년여 앞두고 치러져 정치권 물밑 지원
탈·불법 우려도 제기…선관위·경찰 ‘엄중 처벌’

(용인=뉴스1) 김평석 기자 = 오는 3월 13일 치러지는 제2회 전국동시조합장 선거를 앞두고 경기 용인지역 사회가 술렁이고 있다.

국회의원 선거를 1년여 앞두고 치러지는 데다 농·축협이란 특성상 원주민 비율이 높고 각 조합의 회원도 많게는 수천 명이나 되기 때문이다.
 

또 ‘시의원보다 낫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조합장의 영향력도 상당하다.

때문에 지역 여야 정치권도 특정 후보에 대한 물밑 지원에 나서는 등 공을 들이고 있다.

용인지역 최대 규모인 A농협 조합장 선거의 경우, 유력 예상 후보 2명에 대해 전직 시의원 등 지역 내 여야 중진 인사들이 측면 지원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12일 용인지역의 10개 단위농협과 축협, 산림조합 등에 따르면 이들 조합 12곳에서 실시되는 이번 선거에 33명의 후보가 출마를 저울질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각 조합장 후보로 거론되는 인물들이 대부분 4년 전 선거에 출마한 경력이 있어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축협과 산림조합, 용인·모현·포곡·이동·남사·원삼·백암 등 9곳의 단위농협 조합장 선거가 치러지는 처인구의 경우 25명의 후보가 하마평에 오르고 있다.

수지, 기흥, 구성농협에서 선거가 치러지는 기흥·수지구 지역에서도 7~8명의 후보가 거론되고 있다.

다만 기흥농협과 용인시산림조합에서는 아직까지 현 조합장 외에 마땅한 대항마가 없는 상태다.

조합장 선거는 공직선거법이 아니라 위탁선거법을 적용받는다.

때문에 후보자 본인만이 선거운동을 할 수 있고 사전 명함 배포 등은 모두 금지돼 있다.

법정 선거운동기간도 오는 28일부터 3월12일까지로 2주 밖에 되지 않아 탈·불법 선거운동에 대한 우려도 나오고 있다.

이에 따라 선관위는 신고포상금 최고액을 현 1억 원에서 3억 원으로 상향 조정하기로 했다.

경찰도 수사전담반을 편성해 불법 선거운동 관련 단속을 하고 있다.

농협측도 매번 불거지고 있는 부적격 조합원 논란을 없애기 위해 교차 감사 등을 통해 조합원 자격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용인지역 농협의 경우 200명에서 최대 500여 명까지 자격미달 조합원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농협 관계자는 “농지를 매각했거나 매입한 후 농지 원부 등을 조합에 제출하지 않는 사례가 대부분”이라며 “선거인 명부 작성 전까지 자격논란이 빚어질 수 있는 조합원들을 가려낼 것”이라고 말했다.

◆용인지역 출마 예상자
Δ구성농협=박종열, 최진흥 Δ기흥농협=한규혁 Δ 남사농협=김춘기, 이상덕, 이호재 Δ모현농협=이기열, 황종락 Δ백암농협=윤기현, 이래성, 전병옥 Δ수지농협=김필수, 이흥열, 홍순용 Δ원삼농협=박동기, 박한국, 오태환, 이영선, 허대 Δ용인농협=강병옥, 김상용, 이평우 Δ이동농협=박상석, 안용덕, 어준선, 이희균, 주인영 Δ포곡농협=김순곤, 이창구 Δ용인축협=최재학, 허정 Δ용인시산림조합=이대영


ad2000s@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