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1월 인플레이션 기대치 3%…10개월간 완만한 움직임
월드/국제 2019/02/12 02:08 입력

100%x200

미국 일리노이주(州 ) 시카고에 위치한 주택용품 판매업체 홈디포 쇼핑몰. © AFP=뉴스1


(서울=뉴스1) 김정한 기자 = 미국의 지난 1월 중 인플레이션 기대치가 완만하게 움직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로이터 통신이 뉴욕 연방준비은행(연은) 조사 보고서를 인용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지난해에는 높은 수준으로 상승한 바 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가 금리를 동결하는 기간을 측정함에 있어서 물가의 가늠자 중 하나로 삼고 있는 소비자 기대심리 조사 결과 지난달 1년과 3년간 인플레이션 기대치 중간값은 3%로 지난해 12월과 거의 변동이 없었다. 지난해 4월 이 수준으로 오른 후 거의 완만한 움직임을 나타냈다.

연준은 안정적이고 낮은 인플레이션을 이유로 들어 지난해 금리를 4차례 인상했다. 현재는 추가 금리인상에 앞서 관망세를 취하고 있다.
 

실업률이 현재보다 1년 후 높아질 가능성을 나타내는 평균 실업률 기대치는 지난달 40.6%를 기록했다. 지난해 12월보다 1.8%포인트 높아진 수준이다. 4개월 연속 상승이며 2014년 3월 이후 최고치다.

상승세는 연령, 학력, 소득 집단을 통틀어 광범위하게 나타났다.


acenes@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