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교도소 간호사, 수감자와 결혼 위해 남편 독살후 방화
월드/국제 2019/02/11 23:27 입력

100%x200

애미 머레이 머그샷(밀러카운티 보안관실)© 뉴스1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미국 교정당국에서 일하는 여간호사가 수감자와 결혼하기 위해 남편을 독살한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미국 abc 뉴스에 따르면 미주리 밀러 카운티 보안관실은 지난 7일(현지시간) 애미 머레이를 남편 조수아를 살해한 혐의로 체포했다.

영장에 따르면 미주리 제퍼슨 시티의 교정시설서 간호사로 일하는 애미는 지난 12월 부동액을 먹여 남편을 독살했다. 이어 부부 침실에 불을 놓아 증거 인멸을 꾀했다.
 

그는 알리바이도 치밀히 준비했다. 불을 놓은후 11세 아들과 애완견들을 데리고 맥도날드로 향했다. 이어 불이 난 집으로 돌아왔을때는 이미 연기가 심해 안으로 들어갈 수 없었다고 변명했었다.

애미의 거짓은 현장 검증과 부검을 통해 속속 드러났다. 방화 흔적이 나오고 남편은 불이나기전 이미 숨진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화 통화 기록을 통해 살해 동기도 밝혀졌다. 애미는 교정시설 수감자와 은밀한 관계를 갖고 있었다. 애미가 그에게 남편과 함께 하기 싫다며 이혼을 원한다고 말하는 통화 내역도 나왔다. 남편이 죽자 이제 둘이 결혼할 수 있다고 말하는 대목도 있다.

경찰은 애미를 1급 살해, 2급 방화혐의로 기소했다. 첫 재판은 13일 열린다.


bello@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