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2년 올림픽 평양과 공동유치에 '전력투구'…서울 유치전략은?
사회 2019/02/11 21:01 입력

100%x200

박원순 서울시장이 11일 충북 진천선수촌 대의원 총회에서 2032년 열릴 35회 하계올림픽 유치 당위성을 설명하고 있다. 1988년 하계올림픽을 개최한 서울시는 지난해 말 평양시와 2032년 남북올림픽 동시 개·폐막식을 열겠다고 밝혔다. 2019.2.11./뉴스1 © News1 김정수 기자

내년 ANOC 총회 계기, 대규모 국제행사 역량 각인시켜야
상반기 중 기본계획 수립…북한과도 구체적 협의 예정

(진천=뉴스1) 정명의 기자 = 이제는 본선경쟁력을 따져봐야한다. 부산광역시를 제치고 2032년 하계올림픽 유치신청도시로 선정된 서울특별시가 최종 유치를 위한 전략을 수립했다.

대한체육회는 1일 오후 2시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대의원총회를 열고 2032년 하계올림픽 유치에 나설 도시로 서울을 확정했다. 서울은 부산과 경합을 벌인 끝에 총 유효표 49표 중 과반이 넘는 34표를 얻어 부산을 따돌렸다.
 

이로써 서울은 북한의 평양과 함께 2032년 하계올림픽 공동 유치에 도전한다. 남북이 올림픽을 유치하면 이는 올림픽 사상 첫 공동개최가 되며, 서울은 1988년 이후 44년만에 다시 올림픽을 여는 도시로 기록된다.

2032년 하계올림픽 남북 공동 유치는 지난해 9월19일 남북정상회담을 통해 발표된 '평양공동선언'에 포함된 사안이다. 이후 남북은 두 차례 체육분과회담을 열고 올림픽 공동 유치 계획을 구체화했고, 남측은 서울을 유치신청도시로 선정했다. 북측은 평양이 사실상 확정된 상태다.

이제 서울-평양은 다른 국가 도시들과 유치 경쟁을 벌여야 하는 상황이다. 현재 인도 뭄바이, 중국 상하이, 호주 멜버른, 이집트 카이로-알렉산드리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등이 유치에 도전장을 내민 상태다.

대륙 순환 개최 원칙에 따라 2032년은 아시아 또는 아프리카 국가에서 개최될 것이 유력하다. 아시아·아프리카 대륙에서 유치전에 뛰어든 국가가 많은 것도 그 때문이다. 서울·평양 공동 개최는 세계 평화를 지향하는 올림픽 정신과 부합해 유리한 측면이 있지만 다른 도시들과 경쟁력에서 앞서는 것이 우선이다.

서울시는 후보도시들과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IOC가 제시한 '올림픽 어젠다 2020'에 부합하는 효율적인 유치전략을 수립한다는 계획이다. '올림픽 어젠다 2020'은 새로운 경기장을 짓지 않고 가능한 기존 시설을 활용해 경제적인 올림픽을 지향하는 IOC의 비전에 해당한다.

국제적인 스포츠 도시로서의 경험과 매력 알리기에도 나선다. 내년 11월 서울에서 열리는 '제25차 국가올림픽위원회연합(ANOC) 총회'를 적극 지원해 총회 참석차 서울을 방문하는 IOC 위원과 국가올림픽위원회(NOC) 집행위원에게 대규모 국제행사 개최 역량과 노하우를 각인시킨다는 계획이다.

ANOC 총회는 스포츠의 UN 총회라 불리는 대규모 회의로 IOC위원, 국가올림픽위원회연합(ANOC) 집행위원, 국가올림픽위원회(NOC) 대표 등 1000여 명이 참가한다.

서울시는 대한체육회와 상반기 중 올림픽 유치 기본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문화체육관광부의 국제행사개최계획서 승인, 기획재정부의 타당성 조사 및 승인 등 남은 절차를 마무리하고 남북 간 논의를 위해 통일부와 문체부 등 중앙정부와 구체적인 협의에도 들어간다. 이후 IOC에 유치 신청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박원순 시장은 "1988년 올림픽이 글로벌 사회로 나아가는 세기를 열었던 것처럼 2032년 올림픽은 한반도의 운명을 바꾸는 제전이 될 것"이라며 "서울만의 행사가 아니고 대한민국 온국민의 행사다. 최선을 다해 반드시 올림픽을 유치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doctorj@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