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당, 文대통령의 한국당 5·18委 재추천 요청에 "깊이 헤아린 결정"
정치 2019/02/11 20:09 입력

100%x200

김정현 민주평화당 대변인 © News1 임세영 기자

文대통령, 한국당 추천 이동욱·권태오 위원에 재추천 요청

(서울=뉴스1) 김세현 기자 = 민주평화당은 11일 문재인 대통령이 자유한국당에서 추천한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회 위원 3명 중 2명에 대해 임명을 거부한 데 대해 "5·18 진상조사의 역사적 심각성을 깊이 헤아린 조치"라고 밝혔다.

김정현 평화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한국당이 추천한 위원들의 경우 5·18 진상규명 특별법에 명시된 자격요건을 갖추지 못했다는 지적이 있었고, 문 대통령이 이 점을 신중하게 검토한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한국당이 추천한 5·18진상규명조사위 위원 3명 중 차기환 전 수원지방법원 판사를 제외하고, 이동욱 전 조선일보사 월간조선 기자와 권태오 전 한미연합군사령부 작전참모부 특수작전처장에 대해 임명을 사실상 거부했다.

이에 김 대변인은 "한국당은 진상조사의 시급성을 감안, 가장 빠른 시일 내에 5·18 특별법의 취지에 합당한 진상조사위원을 재추천해야 한다"며 "또 5·18 인식에 문제점이 제기된 차 변호사 추천안도 원점 재검토해, 재추천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한국당 의원 3명의 망언 사례에서 보듯, 5·18의 진상을 폄훼하려는 시도는 끝없이 시도됐다"며 "이에 5·18의 진실을 지키려는 투쟁 또한 가열차게 진행돼 왔다"고 했다.

그러면서 "5·18의 진실은 신군부의 폭압에 맞서 민주·인권·평화라는 인류 기본가치를 지키기 위한 저항"이라며 "한국당이 이 같은 5·18의 진실을 엄중히 생각한다면 이번 사태를 계기로 더이상 시간을 끌며 진상규명을 방해할 생각을 하지 말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smile@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