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부산 제치고 2032년 하계올림픽 유치 신청 도시 선정(1보)
사회 2019/02/11 18:36 입력

100%x200

박원순 서울시장이 11일 충북 진천선수촌 대의원 총회에서 2032년 열릴 35회 하계올림픽 유치 당위성을 설명하고 있다. 1988년 하계올림픽을 개최한 서울시는 지난해 말 평양시와 2032년 남북올림픽 동시 개·폐막식을 열겠다고 밝혔다. 2019.2.11./뉴스1 © News1 김정수 기자


(진천=뉴스1) 정명의 기자 = 서울특별시가 부산광역시를 제치고 2032년 하계올림픽 유치 신청 도시로 선정됐다.

대한체육회는 1일 오후 2시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대의원총회를 열고 2032년 하계올림픽 유치에 나설 도시를 확정했다. 서울과 부산이 경합을 벌인 끝에 서울이 참석 대의원들의 선택을 받았다.

2032년 하계올림픽은 남북이 공동으로 유치를 추진 중이다. 지난해 9월19일 남북정상회담을 통해 발표된 '평양공동선언'에 공동 유치가 주요 내용으로 포함돼 있다. 이후 남북은 두 차례 체육분과회담을 열고 올림픽 공동 유치 계획을 구체화했다.
 

서울이 처음 남북이 2032년 하계올림픽을 공동으로 유치하기로 결정했을 때부터 북한의 평양과 함께 유력한 유치 후보도시로 꼽힌 가운데 부산이 경쟁에 뛰어들었다. 부산은 '부산과 서울의 공동 개최'를 제안하기도 했지만 결국 평양과 지리적으로 가깝고 각종 인프라에서 강세를 보인 서울을 뛰어넘지 못했다.

이날 서울이 유치신청도시로 최종 선정된 결과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전달된다. 오는 15일 남북과 IOC 관계자들이 참석하는 3자 회의가 열리는데, 이 자리에서 2020년 도쿄올림픽 남북 단일팀 구성과 2032년 하계올림픽 남북 공동 유치가 구체적으로 논의될 예정이다.


doctorj@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