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김용균씨 유가족, 오늘 文대통령에 면담요청(종합)
정치 2019/02/11 17:51 입력

100%x200

9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청년 노동자 고 김용균 민주사회장 영결식'에서 어머니 김미숙씨가 유족 인사를 마치고 오열하고 있다. 2019.2.9/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김의겸 靑대변인 "형식과 내용에 대해 검토할 것"

(서울=뉴스1) 양새롬 기자 = 지난해 12월 충남 태안화력발전소에서 비정규직 신분으로 일하다 참변을 당한 고(故) 김용균씨의 유가족이 11일 문재인 대통령과의 면담을 요청한 것으로 확인됐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유가족 측으로부터)요청이 들어온 것으로 들었다"면서 "대통령과 면담의 형식과 내용에 대해 검토할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가급적 이른 시일 내에 면담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해 12월28일 김 대변인 명의의 서면브리핑을 통해 김씨의 유가족을 만나 위로와 유감의 뜻을 전할 의사가 있다고 밝혔다.

다만 당시 김씨의 유가족과 '청년 비정규직 고 김용균 시민대책위원회'는 "위로와 유감보다는 책임있는 답변이 가능한 만남이 돼야한다"고 답변했다.

유가족과 대책위 측이 밝힌 '책임있는 답변'이 필요한 부분은 Δ태안화력 1~8호기의 작업중지 Δ철저한 진상규명과 책임있는 조치 Δ발전소의 상시지속업무의 직접고용 정규직 전환과 인력충원 Δ비정규직 노동자들과의 만남 등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8일 기해년 첫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지난 연말 국회에서 통과된 일명 '김용균법'인 산업안전보건법 개정 법률의 공포를 의결, "사후에라도 법적 안전장치를 마련하고 재발방지 조치를 철저히 하는 것이 그(고 김용균씨)의 희생을 헛되이 하지 않는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교착상태가 지속되는 가운데 지난달 22일부터는 이상진 민주노총 부위원장과 최준식 공공운수노조 위원장 등 6명이 단식에 돌입했다. 지난 5일 더불어민주당과 정부가 후속대책을 마련하면서 김씨의 장례는 9일에 치러졌다.


flyhighrom@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