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FA, 벨기에-크로아티아 축구협회 및 바이에른 뮌헨과 업무협약 맺어
스포츠/레저 2019/02/11 17:36 입력

100%x200

대한축구협회가 벨기에 축구협회를 비롯해 크로아티아 축구협회 그리고 바이에른 뮌헨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KFA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임성일 기자 = 대한축구협회는 11일 유럽의 축구강국인 벨기에와 크로아티아의 축구협회 그리고 분데스리가의 간판 클럽 바이에른 뮌헨과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향후 팀 운영과 유소년 육성 시스템 등에 대한 교류를 진행할 계획이다.

KFA 측은 "홍명보 전무이사를 비롯해 김동기 전력강화실장, 최영준 기술교육실장, 김종윤 대회운영실장 등 협회 기술파트와 대회운영을 총괄하는 실무자들이 지난달 23일부터 30일까지 8일 일정으로 벨기에, 독일, 크로아티아를 방문해 상호 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면서 "유소년 육성 시스템을 중심으로 선진 축구 행정을 두루 경험하는 자리였다"고 전했다.

KFA는 이번 MOU를 계기로 최근 10년간 경쟁력 있는 선수를 배출하며 FIFA 랭킹 1위까지 오른 벨기에와 효율적인 대표팀 운영으로 러시아 월드컵 준우승을 이뤄낸 크로아티아의 우수한 유스 시스템을 연구해 세부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또 유럽 최고의 구단 중 하나인 바이에른 뮌헨의 클럽 운영 시스템을 돌아보고 향후 한국 선수 및 지도자들이 연수를 받을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KFA가 특정 프로구단과 업무협약을 맺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MOU 세부 내용을 살펴보면, 벨기에 축구협회의 유소년 육성 시스템 정보를 공유해 지도자 교육프로그램을 운영하고 대표팀 유럽 전지훈련 시 벨기에 축구센터를 이용할 수 있도록 협의를 마쳤다. 크로아티아 축구협회와는 대회 운영 및 훈련과 관련한 정보를 상호 교환하고 유청소년 대표팀 간 친선경기 개최를 논의했다.

바이에른 뮌헨과 업무협약은 유청소년 지도방법, 지도자 상호교류 및 유스친선경기 개최 등 주로 유소년 프로그램에 초점이 맞춰져 있으며 유소년 선수들의 유럽 진출을 위한 테스트 기회도 제공된다. 또한 트레이너 등 기술관련 스태프의 교류 프로그램도 진행할 예정이다.

바이에른 뮌헨의 CEO인 칼 헤인즈 루메니게는 "한국 어린 선수들의 재능은 뛰어나다. 단적인 예가 우리 구단에서 뛰고 있는 정우영"이라며 "이번 협약을 통해 KFA의 유소년 정책을 지원하고 함께 성공을 이뤄나가고 싶다"고 취지를 밝혔다.

홍명보 전무이사는 "지난해 8월부터 벨기에와 크로아티아 축구협회 그리고 바이에른 뮌헨 실무진과 협의하여 유럽의 우수시스템을 직접 확인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었다. 한국 실정을 고려해 필요한 것들을 협약에 포함했다"면서 "이번 업무협약은 한국 축구 발전을 위해 꼭 필요한 과정이라 생각한다. 지속적인 협업 관계를 구축해 장기적인 발전을 꾀할 것"이라고 말했다.


lastuncle@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