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현장] 주지훈X진세연 '아이템', 新 월화극 전쟁 승기 잡을까(종합)
연예 2019/02/11 15:02 입력

100%x200

© 뉴스1 MBC '아이템' 제공

100%x200

© 뉴스1 MBC '아이템' 제공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아이템'은 새로운 월화극 전쟁의 승기를 잡을 수 있을까.

1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성암로 MBC 골든마우스홀에서는 새 월화드라마 '아이템'(극본 정이도/연출 김성욱)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주지훈, 진세연, 김강우, 김유리, 박원상, 오승훈, 김성욱 PD가 참석해 취재진과 드라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한편 '아이템'은 엇갈린 운명의 두 남녀가 특별한 초능력을 가진 물건들을 둘러싼 음모와 비밀을 파헤치는 판타지 블록버스터다.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이에 대해 김 PD는 "웹툰의 소재를 베이스로 정이도 작가가 새로운 이야기를 재창작했다. 대한민국에서 일어나는 이야기로 만든 판타지 퓨전 드라마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아이템은 초능력을 가진 이들이 주인공이기에 CG가 드라마에 자주 등장한다. 덕분에 드라마 완성도에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김 PD는 "언리얼 한 이야기를 함에 있어서 시청자들이 '이게 가짜구나'라고 생각하면 집중하기 어려울 거 같아 전 제작진이 CG에 힘을 썼다. '신과 함께'에 출연한 주지훈이 아이디어도 많이 줬다. CG만큼이나 연기도 리얼해야 도움이 될 것이기에 모든 스태프들이 힘을 모았다. 첫 방송에 많은 분량이 나갈 것이다. 실망시키지 않을 것"이라고 해 기대감을 높였다.

주지훈은 '아이템'으로 오랜만에 브라운관에 복귀하게 됐다. 그는 작품 출연 계기에 대해 "이야기가 재미있었는데 CG가 드라마에 얼마나 구현될까 해서 작가님, 감독님과 미팅을 했다. 그런데 '아이템'은 CG 효과를 사이드 디쉬로 활용한, 결국 사람 사는 이야기더라. 그게 매력적이었다. 볼 거리도 풍성하지만 누구나가 공감할 수 있는 드라마라 참여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또한 진세연 역시 4년 만에 현대극에 출연한다. 진세연은 "현대극이 4년 만이라 떨린다. 현장에 나가니 어색했다. 보조출연자 분이 현대복을 입고 있는데 이상하더라"라고 솔직한 소감을 밝혔다. 이어 본인이 연기하는 캐릭터에 대해 "프로파일러는 차갑고 냉철하다는 인식이 있는데, 소영이도 일할 때는 그렇지만 나름의 아픔도 있고 상대방의 감정에 공감하는 캐릭터다. 어떤 캐릭터보다 인간적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강우는 소시오패스 캐릭터로 분한다. 그는 "소시오패스 캐릭터를 보고 잘해야 본전이라고 생각했다. 이런 캐릭터다 예전에는 많지 않았는데 이젠 한드, 미드, 영화 상관없이 일반적 캐릭터가 됐다. 전형적일 수밖에 없다. 여러 고민을 했지만 전형적인 게 나쁜 건 아닌 것 같다. 정공법으로 연기를 하고 있다"라고 했다.

'아이템'은 SBS 새 월화드라마 '해치'와 동 시간대에 동시에 처음 방송을 한다. 첫 회부터 경쟁을 하게 된 것. 이에 대해 주연 배우 주지훈은 "동 시간대 경쟁하는 프로그램일수록 서로 응원하는 게 아름다운 그림인 것 같다. 다 같이 잘 되면 좋을 것이다. 아마 우리 어머니는 '아이템'을 응원할 것"이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두 작품 다 어느 정도 이상의 시청률을 얻고 사랑을 받으면 모여서 단체관람을 하면 어떨까 한다"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김 PD는 "대한민국 주변 사람들의 이야기다. 주제 의식을 갖고 만들었다"며 "시청률뿐만 아니라 작품 자체가 얼마나 가치있는지 잘 체크해달라"라고 당부했다.

한편 '아이템'은 11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breeze52@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