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현장] '눈이 부시게' 손호준 "김혜자·한지민, 둘 다 여동생 역…차이無"
연예 2019/02/11 14:58 입력

100%x200

배우 손호준이 1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열린 JTBC 새 월화드라마 ‘눈이 부시게’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눈이 부시게'는 주어진 시간을 다 써보지도 못하고 잃어버린 여자 김혜자(김혜자/한지민)와 누구보다 찬란한 순간을 스스로 내던지고 무기력한 삶을 사는 남자 이준하(남주혁 분), 같은 시간 속에 있지만 서로 다른 시간을 살아가는 두 남녀의 시간 이탈 로맨스를 그린다. 2019.2.11/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손호준이 김혜자와 한지민이 자신의 여동생 역으로 캐스팅 된 것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손호준은 1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호텔 콘래드에서 진행한 JTBC 새 월화드라마 '눈이 부시게'(극본 이남규 김수진 연출 김석윤)의 제작발표회에서 여동생 김혜자 역으로 듀얼 캐스팅 된 김혜자, 한지민에 대해 "선생님과 한지민씨에 대해서는 차이를 두지 않았다. 어차피 저에게는 둘 다 동생이었기 때문에 차이점을 두고 하지 않고 그대로 명수로 연기헀다"고 말했다.

이어 "제 평생 소원이 여동생을 갖는 거였다"면서 "이번 작품을 하면서 소원을 이뤄졌는지 안 이뤄졌는지 모르겠는데 선생님과 연기해서 좋았다"고 덧붙였다.
 

또 "사실은 제가 선생님과 처음에 (호흡을 맞췄을 때)했을 때 어떡하지, 걱정을 많이 했다. 내가 선생님을 막 다뤄야 해서 걱정을 많이 했는데 선생님이 너무 편하게 잘 해주셔서 선생님 덕분에 잘 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눈이 부시게'는 시간을 조절할 수 있는 능력을 갖게 된 여자가 불의의 사고로 70대 노인으로 변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드라마다. 김혜자와 한지민이 뒤엉킨 시간이 갇혀버린 아나운서 지망생 김혜자 역에 듀얼 캐스팅 됐다.

남주혁이 무기력한 삶을 살다 김혜자와 얽히게 된 기자지망생 이준하 역을 맡았다. 또 손호준과 안내상, 이정은, 김희원 등이 출연한다.

한편 '눈이 부시게'는 이날 오후 9시 30분 처음 방송된다.


eujenej@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