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3G 연속골' 토트넘, 레스터 시티 3-1 격파
스포츠/레저 2019/02/11 00:32 입력


(서울=뉴스1) 맹선호 기자 = 토트넘의 손흥민이 레스터 시티전에서 또 한번 골망을 흔들면서 연속 경기 골 행진을 이어갔다.

손흥민은 10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레스터와의 2018-19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6라운드에서 선발 출전해 후반 추가시간 장거리 드리블에 이은 왼발 슈팅으로 골을 넣었다.

손흥민의 쐐기골에 토트넘은 3-1로 승리했고 20승(6패·승점 60·3위) 고지를 밟았다. 레스터는 9승5무12패(승점 32·12위)다.
 

약 일주일 가량 휴식을 취한 손흥민은 한결 가벼운 몸놀림을 보이며 경기 내내 전방을 휘저었다. 결국 후반 추가시간 쐐기골을 넣었고 왓포드, 뉴캐슬전에 이어 3경기 연속골을 달성했다. 리그 11호골이자 시즌 15번째 득점이다.

페르난도 요렌테와 함께 최전방에 배치된 손흥민은 시작부터 빠른 움직임으로 레스터 수비진을 흔들었다.

토트넘이 주도권을 가졌지만 역습에 나선 레스터가 보다 위협적인 장면을 만들었다. 전반 8분 해리 매과이어, 9분 하비 반스가 위협적인 슈팅을 만들었다.

손흥민은 경고를 받기도 했다. 전반 16분 박스 안에서 넘어지면서 매과이어의 발에 걸렸다. 이에 주심은 시뮬레이션 액션으로 판단해 손흥민에게 경고를 줬다.

0-0의 균형이 이어지던 전반 33분 토트넘이 선제골을 넣었다. 코너킥 상황에서 후방에 머물러 있던 크리스타인 에릭센에게 공이 갔다. 에릭센의 크로스는 다빈손 산체스의 헤딩골로 연결됐다.

전반을 1-0으로 마친 토트넘은 레스터의 반격에 고전했다. 디마라이 그레이, 벤 칠웰에게 연거푸 슈팅을 내주며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위기도 있었다.

후반 12분 문전 앞 혼전 상황에서 얀 베르통언이 제임스 메디슨과 부딪혔다. 메디슨이 넘어지면서 페널티킥이 선언됐고 제이미 바디는 교체투입돼 바로 키커로 나섰다. 그러나 바디가 골대 왼쪽을 향해 때린 강력한 슈팅이 골키퍼 위고 요리스의 손에 막혔다.

한숨을 돌린 토트넘은 반격에 나섰고 점수차를 벌렸다. 후반 18분 전방 압박으로 공을 뺏어냈고 에릭센은 박스 바깥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직후 레스터의 반격 상황에서 나온 바디의 패스를 받은 반스는 일대일 찬스를 잡았지만 오른발 슈팅이 요리스의 발에 걸렸다.

이후 토트넘은 센터백 토비 알더베이럴트를 투입하며 수비를 강화했고 손흥민은 상대 수비 뒷공간을 파고드는 움직임을 보였다. 다만 오프사이드 트랩에 걸리면서 찬스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토트넘이 수비를 강화했지만 도리어 추격을 허용했다. 후반 31분 오른 측면이 뚫리면서 크로스를 내줬고 쇄도하던 바디가 만회골을 넣었다. 이후 레스터의 거친 공세가 이어졌는데 손흥민이 찬물을 끼얹었다.

후반 추가시간 무사 시소코가 수비 진영에서 공을 끊어내 손흥민에게 패스를 연결했다. 하프라인부터 질주를 시작한 손흥민은 골키퍼와의 일대일 찬스에서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고 토트넘은 3-1로 승리했다.


maeng@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