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갈하이' 진구, 수제자 윤박 등장에 첫 패소 위기 "나 진거야?"
연예 2019/02/10 10:41 입력

100%x200

JTBC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리갈하이' 진구가 수제자 윤박으로 인해 처음으로 패소 위기에 처했다.

지난 9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리갈하이'(극본 박성진/연출 김정현)의 2회 시청률은 닐슨코리아의 유료플랫폼 가구 기준 전국 3.0%, 수도권 3.4%를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서 고태림(진구 분)은 결국 서재인(서은수 분)을 받아들이고 '알바생 살인사건'의 항소심을 맡았다. 그러나 고태림은 자신의 법률사무소를 그만둔 뒤 행방이 묘연했던 수제자 강기석(윤박 분)의 등장, 그가 B&G 로펌에 들어갔다는 사실에 충격에 빠졌다. 그리고 재판 과정에 새로운 증인이 등장하면서 패소 위기에 처하자 모든 작전을 알고 있는 서재인을 스파이로 의심하며 몰아세웠다.

서재인은 "돈벌레, 인간말종, 괴물, 변태, 사회악"이라며 소리친 후 돌아섰지만, 결국 고태림을 다시 찾아갔다. 알바생 살인사건의 항소를 맡아 승소할 변호사는 고태림밖에 없다는 사실을 알고 있기 때문. "제발 부탁드려요. 네?"라며 어울리지도 않는 애교까지 더해 읍소했지만, 고태림은 "꿈에 나올라, 꺼지라고"라며 소금을 뿌려 쫓아내는 굴욕을 선사했다. 하지만 서재인은 포기하지 않았고 5억 원의 수임료를 일해서 갚겠다는 상환 계약서를 내밀었다.

서재인의 구세주로 등장한 사람은 바로 사무장 구세중(이순재 분)로 사람이 더 필요하고, 꼭 서변호사여야 한다며 서재인의 상환 계약서를 건넨 것이다. 그리고 "모로코 왕족 마필 관리사 제안을 받아드릴 겁니다. 소더비 경매에서도 동양 도자기 경매사 초빙 요청이 있어서 고민 중"이라는 압박까지 가했다. 요리, 빨래, 의상, 피부 관리, 자료 정리 등 모든 것을 관리하는 구세중 없이는 아무것도 할 수 없는 고태림은 어쩔 수 없이 서재인에게 "삐약삐약 짹짹 병아리, 당장 튀어와"라고 전화했다.

무조건 무죄를 조건으로 인센티브 없이 15년 3개월의 근무로 성사된 상환계약서. 서재인은 고태림의 지휘 아래 본격적으로 항소심을 준비했다. "첫째, 김병태군의 미담을 모을 것. 둘째, 담당 형사의 악평을 모을 것. 셋째, 매스컴을 끌어들인다. 넷째, 인권단체를 끌어들인다"는 고태림의 작전 지시에 따라 서재인은 열심히 자료를 수집했다. 또한 범행시간에 김병태(유수빈 분)가 매점에서 커피를 샀다는 주장을 입증해줄 점주(엄태옥 분)를 설득해 증인으로 내세웠다. 이 모든 것을 바탕으로 고태림은 역시나 유려한 변론을 펼쳤고, 승소 가능성이 커졌다.

하지만 B&G 로펌의 반격으로 고태림은 예상치 못한 위기에 빠졌다. 막대한 클라이언트였던 DN 그룹의 비자금 수사 사건 해결을 위해 발 빠르게 움직인 고태림 때문에 계약을 파기 당했고, 고태림으로부터 "B&G도 하청에 참여하시면 신중히 고려하겠다"는 굴욕까지 당한 방대한(김병옥 분) 대표. 브레인 변호사 민주경(채정안 분)의 제안으로 고태림 못지않은 승률을 가졌다는 강기석을 영입했다. 그의 목적은 단 하나, 고태림을 무너뜨리는 것이었다.

오래도록 수제자를 기다렸던 고태림에게 강기석의 배신은 충격 그 자체였다. 중요한 재판을 앞두고 다리가 풀려 주저앉는가 하면, 변호인석에서도 '멍때리기'를 했다. 더군다나 강기석은 항소심의 판도를 바꿀 새로운 증인을 찾아냈다. 김병태가 주장했던 그 시간에 커피를 산 사람은 자신이라는 증인은 블로그에 쓴 그 날의 일기까지 증거로 제시했다. 2년 동안 고태림 밑에서 일하면서 그의 모든 전략을 보고 배운 수제자 강기석. 고태림의 작전을 꿰고 있었던 것이다.

과연 "한 번이라도 진다면 사람이길 포기하겠다"고 말한 승률 100% 고태림은 이 위기에서 어떻게 벗어날까. '리갈하이'는 매주 금, 토 오후 11시 JTBC에서 방송된다.


seunga@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