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형님' 황광희·피오, 강호동♥ 받는 열정100% 예능 대세들(종합)
연예 2019/01/12 22:46 입력

100%x200

'아는형님' 캡처 © News1

100%x200

'아는형님' 캡처 © News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황광희와 피오가 최선을 다하는 모습으로 차세대 '예능 대세'의 면모를 보였다.

황광희와 피오는 12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아는형님'에서 각각의 매력을 발산, 강호동의 사랑을 받는 동생들로서의 매력을 드러냈다.

이날 멤버들은 "오늘은 강호동 특집이다. 호동이를 배신한 동생, 호동이한테 엮인 동생이 나왔다"며 황광희와 피오를 반겼다.

 
제대 후 '아는형님'에 나온 황광희는 "니들이 스타를 만나서 긴장한 것 같은데 슈퍼스타 황광희"라고 자신을 소개하면서도 긴장한 모습을 감추지 못했다. 반면 '강호동의 최애동생' 피오는 여유로운 모습으로 무대에 서 웃음을 줬다.

황광희가 다소 위축된 이유는 강호동에게 연락을 잘 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황광희는 "호동이는 자꾸 형이라고 하게 되는데, 카메라 꺼지면 나를 죽일듯이 노려본다. 카메라 끄지 말라. 나 진짜 무섭다"면서 "내가 '스타킹'을 오래 하다가 '무한도전'에서 기회 와서 무한도전으로 넘어갔다. '무한도전' 간 후에 전화를 안 했다. 그 이후에 전화도 못 했다"면서 멋쩍어했다.

이후에도 황광희는 자신의 상황을 비유하는 '셀프 디스'로 웃음을 줬다. 특히 그는 자신을 놀리려는 김영철에게 "너나 잘하라"고 하거나 "'무도'에서 내가 너 같았잖아. 영철이 형도 다른 데 가면 잘한다"고 해 웃음을 줬다.

황광희는 김구라와 신동엽, 강호동 등 함께했던 MC들의 성향을 분석하기도 했다. 그는 김구라에 대해서는 "구라 형은 따로 정을 안 준다. 딱히 나한테 삐지거나 좋아하는 것도 없다. 녹화만 들어가면 센 멘트를 거침없이 하고 남처럼 헤어진다"고 했고, 신동엽에 대해서는 "동엽이 형 구라 형 비슷하다. 슛 들어갈 때 방송에 집중하고 후배들을 귀찮게 하지 않는다"고 했다.

이어 강호동에 대해서는 "호동이는 신인에게 최고의 트레이너다. 호동이에게 들은 제일 기분 좋은 말은 '스타킹' 때 항상 호동이에게 가서 인사를 하고 갔다. 호동이 형이 항상 나에게 '광희야 기죽지 마 잘하고 있어 네가 제일 웃겨 '하는 말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피오는 특유의 긍정적이고 유쾌한 모습으로 웃음을 줬다. '신서유기' 등의 프로그램을 통해 강호동과 함께 했던 그는 강호동으로부터 "우리 시후가 너만큼만 컸으면 좋겠다"는 말을 들었다며 고마움을 표했고, 강호동은 "내가 존경하는 후배"라면서 피오를 칭찬했다.

피오는 '강호동의 최애동생'인만틈 강호동과 이수근에 대한 존경심을 표했다. 17살 때부터 친했던 자신의 친구 위너 송민호와 강호동, 이수근 같이 사이가 되기로 약속했다는 것.

그는 "(송)민호랑 지켜보면서 호동이 형이 뭐 하면 수근이 형이 너무 좋아하고, 수근이 형이 뭐 하면 호동이 형이 너무 좋아하더라"며 "(강호동 이수근처럼)둘이 있으면 뭐든 할 수 있는 친구가 되자고 약속했다"고 밝혔다.

피오는 현재 자신이 출연 중인 '남자친구' 관련 에피소드를 밝히기도 했다. 함께 출연 중인 박보검에게 '아는형님' 녹화를 자랑했다고 한 그는 "(박보검이) 자기도 나오고 싶다고 하더라. 그래서 나도 보검이 나갈 때 '덜덜이'로 끼워달라고 했다"고 해 웃음을 줬다.

또 '남자친구'에서 송혜교를 만난 경험에 대해 "선배님과 마주치는 신이 많이 없다. 마주치는 신이 있을 때는 전날부터 이미지 트레이닝을 한다"며 "(극중) 가서 '이 사람 TV에 나오는 사람 아니야?' 하는 건데 고개를 돌리고 선배님이 웃어주는데 같이 웃었다. 바로 NG가 났다"고 일화를 밝혔다.

2부에서 황광희와 피오는 각각 자신들을 키운 김태호PD와 나영석PD를 언급하면서 자신들과 함께 이들이 연출하는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할 사람을 뽑겠다고 했다. 멤버들은 김태호PD와 나영석PD의 라인에 들어가기 위해 게임을 펼쳤다.


eujenej@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