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현빈, 박신혜 통해 밝혀낸 '마스터 키' 비밀 (종합)
연예 2019/01/12 22:20 입력

100%x200

tvN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방송 화면 캡처 © News1

(서울=뉴스1) 서동우 기자 =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현빈이 박신혜를 통해 마스터 키의 비밀을 밝혀냈다.

12일 오후 방송된 tvN 주말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극본 송재정/연출 안길호) 13회에서는 유진우(현빈 분)가 정세주(찬열 분)를 둘러싼 비밀에 대해 알게 됐다.

이날 유진우는 최양주(조현철 분)를 통해 게임 속 엠마의 비밀에 대해 알게 됐다. 엠마의 캐릭터 부근에서는 유저끼리 공격이 되지 않는다는 사실을 듣게 됐다. 유진우는 또 하나의 사실에 접근하게 된다.

유진우는 엠마가 정세주와 마르꼬 한(이재욱)이 사라진 사건의 유일한 목격자라고 생각했다. 유진우는 정희주(박신혜 분)에게 호텔에 자리하고 있는 엠마와 만나줄 것을 부탁했다.

차병준(김의성 분)은 차형석(박훈 분)의 등장과 적들의 계속되는 공격으로부터 본인이 위기에 처했다는 사실을 인식하게 됐다. 유진우는 게임 서버를 유지할 것을 지시하며 "저와 제가 허락한 유저만 게임을 허락하겠다"고 했다. 차병준은 유진우의 도움을 받으며 별장으로 몸을 숨겼다.

유진우는 중단된 퀘스트를 완수하기 위해 게임에 임했다. 정희주는 유진우를 찾기 위해 한 술집으로 향했다. 정희주의 등장에 유진우는 "오고 있는 줄 알았다"며 "호텔 방 말고는 접속하지 말라고 했는데 제 말 무시한 거예요"라고 말했다.

유진우는 엠마를 만난 정희주를 통해 엠마의 손이 파티마의 손과 닮았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유진우는 정세주가 숨겨둔 마스터 키가 엠마에게 전달되길 기다리면서 스스로 숨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한편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은 투자회사 대표인 남자주인공이 비즈니스로 스페인 그라나다에 갔다가 전직 기타리스트였던 여주인공이 운영하는 싸구려 호스텔에 묵은 후 두 사람이 기묘한 사건에 휘말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리는 서스펜스 로맨스 드라마다.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dws@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