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컵] 박항서의 베트남, 이란에 0-2 완패…2연패 탈락 위기
스포츠/레저 2019/01/12 21:54 입력

100%x200

이란 축구대표팀 사르다르 아즈문이 12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연합(UAE) 알냐얀 스 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D조 조별리그 2차전 베트남과 이란의 경기에서 두번째 골을 넣은 후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2019.1.12/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아부다비(UAE)=뉴스1) 김도용 기자 =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2연패를 당하면서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탈락 위기에 몰렸다.

베트남은 12일(이하 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의 알 나얀 스타디움에서 열린 이란과의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D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0-2로 완패했다.

이라크와의 1차전(2-3)에 이어 2경기 연속 무릎을 꿇은 베트남은 승점 0(골득실 –3)으로 아직 한 경기를 덜 치른 예멘(1패‧승점0‧골득실-5)에 골득실에서 앞서 3위를 마크했다. 베트남은 오는 17일 펼쳐지는 예멘과의 최종전 결과에 따라 16강 진출 여부가 결정된다.

 
예멘과의 첫 경기에서 5-0 승리를 거뒀던 이란은 2연승을 기록, 승점 6으로 16강 진출을 조기에 확정지었다.

이번 대회의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히는 이란은 경기 시작부터 측면과 중앙을 모두 활용한 공격을 펼치면서 경기를 주도했다.

베트남은 공격을 펼칠 때에도 최종 수비 3명이 올라오지 않고 수비 진영을 구축하는 등 후방을 두껍게 하는 파이브백으로 나섰다. 베트남은 이란 공격을 막아낸 뒤 걷어내는데 급급, 제대로 된 역습도 펼치지 못했다.

줄기차게 공격을 이어가던 이란은 전반 38분 선제 득점에 성공했다. 오른쪽 측면에서 사예드 고도스가 연결한 크로스를 사르다르 아즈문이 헤딩슈팅을 시도, 베트남 골망을 흔들었다. 이후에도 이란은 경기를 리드했지만 추가 득점을 하지 못하고 전반전을 마쳤다.

베트남은 후반전 들어 응우엔 반 토안을 넣으면서 공격을 강화했다. 반 토안의 투입 후 베트남은 공격에 활기를 띄었고 후반 7분 응우엔 콩 푸엉이 골키퍼와 1대1 찬스를 맞이했다. 그러나 콩 푸엉의 슈팅이 상대 골키퍼에 막혀 아쉬움을 남겼다.

베트남이 기세를 높이자 카를로스 케이로스 이란 감독은 후반 19분 아흐마드 누로라니, 마흐디 토라비를 투입하면서 흐름을 끊었다. 교체 투입은 성공적이었다.

2명이 들어오면서 흐름을 가져온 이란은 후반 24분 추가 득점에 성공했다. 첫 골을 넣은 아즈문이 베트남 페널티 에어리어 정면에서 2명을 제치고 왼발 슈팅을 시도, 두 번째 골을 터뜨렸다.

케이로스 감독은 후반 34분 아즈문을 벤치로 불러들이는 등 여유 있게 경기를 운영, 2골차 승리로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dyk0609@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