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부, '대북 인도지원 제재 완화하겠다' 입장 전달"
월드/국제 2019/01/12 15:43 입력

100%x200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 © News1 송원영 기자

포린폴리시 보도…비건 특별대표-구호단체 면담

(서울=뉴스1) 이원준 기자 = 도널드 트럼프 정부가 대북 인도적 지원을 위해 일부 제재를 완화하겠다는 입장을 구호단체에 전했다고 미 외교전문매체 포린폴리시(FP)가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FP는 외교관과 구호단체를 인용,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지난 9일 워싱턴에서 열린 국제적십자·적신월사연맹(IFRC) 등 국제구호단체들과의 간담회에서 구호단체 직원의 북한여행 규제를 해제하고, 인도주의 물자 지원을 막는 제재를 완화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전했다.

 
이번 결정은 최근 몇달간 유엔과 민간 구호단체가 미국의 대북제재 정책 때문에 북한에서 구호 활동이 심각하게 타격을 받는다며 반발한 데 따른 것으로 전해졌다.

FP는 트럼프 행정부가 이번 조치를 통해 대북 '최대 압력(maximum pressure)' 정책을 완화하는 첫걸음을 내딛었다고 바라봤다. 다만 이번 조치가 김정은 정권에 대한 우호의 메시지인지, 인도주의 지원 허용으로 외교적 부담을 덜려고 한 것인지는 명확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미 정부는 지난 2017년 6년 북한에 장기간 억류돼 있던 대학생 오토 웜비어가 의식불명 상태로 풀려난 지 6일 만에 숨지는 사건이 발생하자, 같은 해 9월부터 자국민들의 북한 방문을 원칙적으로 금지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에는 그간 예외적으로 허용돼왔던 미국 내 구호단체 관계자들의 방북 신청마저도 불허되는 경우가 늘고 있다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wonjun44@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