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위 엄단"vs"재갈 물려"…與野, 김태우 해임 엇갈린 반응(종합)
정치 2019/01/12 15:30 입력

100%x200

민간인 사찰 의혹을 제기한 전 청와대 감찰반원 김태우 검찰수사관이 지난 10일 오전 참고인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방검찰청에 출석하고 있다.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강성규 기자,나혜윤 기자 = 지난 11일 대검찰청 징계위원회가 김태우 전 청와대 특별감찰관을 해임 결정한 데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적절한 조치'라고 평가한 반면 보수 야권은 '재갈 물리기'라며 일제히 반발하고 나섰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대검찰청의 징계에 대해 "김 전 수사관은 여러차례 개인 비위의 문제가 지적된 바 있다"며 "적절한 조치"라고 밝혔다.

그는 "김 전 수사관에 대해선 엄정 처리해 다시는 이런 권한이 남용되거나 사회적 논란이 되는 문제가 재발되지 않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일을 계기로 권력기관에 있는 모든 사람들이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본인들이 국민에게 봉사하는 자세로 임해야 한다는 계기로 삼길 바란다"고 말했다.

반면 윤영석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하루 전(10일) 신년사에서 대통령이 제시한 이른바 '수사 가이드라인'이 제대로 반영됐다"며 "청와대와 대통령은 자축이라도 벌일 일"이라고 맹비난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김 수사관의 감찰 행위가 직분 범위를 벗어났느냐가 문제'라던 대통령의 가이드라인이 토시하나 틀리지 않고 검찰 징계위에 신속배달 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징계 해임은 김태우 수사관의 입에 재갈을 물리려는 권력형 비리 무마의 신호탄일 뿐"이라며 "공익제보 행위조차 '비밀엄수 의무 위반’을 걸어 징계사유로 삼는 것은 지나쳐도 한참 지나쳤다"고 주장했다.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도 구두논평을 통해 "김 전 수사관이 밝힌 사실들은 정권이 저지른 심각한 잘못을 드러내는 사안들"이라며 "재갈을 물린다고 사실이 없어지는 것은 아니다"라고 반발했다.

이 대변인은 "(검찰은) 살아있는 권력 앞에 속전속결로 부응했다"며 "골리앗 앞에 다윗이 얼마나 연약한 존재인지를 본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 전 수사관은 가히 감당하기 어려운 고립을 감내하고 있다"며 "국민들은 내부고발자에게 재갈을 물리는 것이 얼마나 손쉬운가를 적나라하게 보고 있다"고 비판했다.


sgkk@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