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한국산 철강, 무역 원활하지 않으면 쿼터조정"
경제 2019/01/12 14:04 입력

100%x200

포스코 포항제철소 제품 창고에 수출을 앞둔 열연 제품들이 쌓여있다. /뉴스1 DB

한국, 냉연·도금강판 등 11개 품목 국가별 쿼터 획득

(세종=뉴스1) 김현철 기자 = 유럽연합(EU)이 다음달 2일부터 한국산을 포함한 수입 철강에 긴급수입제한조치(세이프가드)를 시행하기로 결정한 가운데 "무역이 원활하지 않은 부분은 할당(쿼터)조정 등을 통해 해결하겠다"고 밝혔다. 세이프가드를 시행해도 한국산 철강 수요가 늘어날 경우 수입 쿼터를 추가로 확대할 수 있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1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에서 EU 집행위원회와 진행한 '한-EU 철강 세이프가드 양자협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논의했다고 전했다. 이번 양자협의는 '세이프가드를 적용하기 위해 세계무역기구(WTO)에 제공된 정보와 세이프가드로 인한 부정적 효과에 대한 보상 등을 협의할 기회를 제공해야 한다'는 WTO 세이프가드 규정에 근거해 열렸다.

협의에서 한국 대표단은 EU의 철강 세이프가드 계획이 WTO 협정에 '불합치'할 소지가 크다고 지적했다. 이에 자동차·가전 분야 등 대(對) EU 투자공장 가동에 필요한 품목 배려와 조치기간 혼선, 쿼터 운영 방식 등 WTO 통보문의 모호한 내용 명확화, 사후적 품목예외 절차 도입 등을 요구했다.

EU 측은 미국의 철강 232조 조치에 따른 피해를 막기 위해 부득이하게 세이프가드를 발동했다며 이번 조치가 새로운 시장 수요는 반영하지 못하는 점을 고려해 '검토(review) 절차'를 통해 무역이 원활하지 않은 부분은 쿼터조정 등을 통해 해결해 가겠다고 설명했다.

한국과 EU는 앞으로도 실무협의를 통해 세이프가드 발동에 따른 피해보상 논의 등을 지속해 나갈 예정이다.

한편 EU는 다음달 2일부터 한국산을 포함한 수입 철강에 세이프가드를 시행한다고 4일 결정했다. EU 철강 세이프가드는 일정 수입 물량까지 무관세를 적용하고 이를 초과하는 물량에 대해선 25% 관세를 부과하는 저율관세할당(TRQ) 방식이다. 열연강판과 냉연강판, 후판, 철근 등 26개 품목 대상이다.

2021년 6월까지 2015~2017년 평균 수입물량의 105%를 무관세로 수입하고 이후 해마다 무관세 쿼터가 5% 증가한다. 쿼터 방식은 국가별로 물량을 배정하지 않고 전체 물량만 정한 뒤 이를 소진하면 그때부터 어느 나라 제품이든 관세를 부과하는 '글로벌 쿼터'다.

다만 특정 품목의 시장점유율이 5% 이상인 국가는 다른 국가와 경쟁이 필요없는 '국가별 쿼터'가 적용된다. 한국은 냉연강판과 도금강판, 전기강판 등 11개 품목에서 국가별 쿼터를 획득했다.


honestly82@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