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자산다' DJ한혜진, 전현무와 '뜻밖의 로맨스♥'(종합)
연예 2019/01/12 00:47 입력

100%x200

한혜진/MBC 캡처 © News1

100%x200

'나 혼자 산다' 캡처 © News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모델 한혜진, 방송인 전현무가 여전한 사랑을 과시했다.

한혜진은 11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 라디오 프로그램의 DJ로 변신했다. 대타 DJ로서 '달심 디제이'(달디)라는 애칭도 얻은 것.

특히 전현무가 생방송 중인 '달디'에게 무한 애정을 쏟았다. 공개적으로 문자를 보내는가 하면, 꽃바구니까지 선물하며 '뜻밖의 로맨스'를 펼쳤다.

한혜진은 한 청취자로부터 "혹시 현무오빠 출근길 이 옷 봤냐. 코디랑 싸운 줄 알고 깜짝 놀랐다"는 내용의 문자를 받았다. 앞서 전현무는 핑크 롱패딩을 입어 화제를 모았었다. 한혜진은 "벌칙이냐"며 사진을 보고 당황해 웃음을 샀다. 영상을 보던 전현무는 "제가 고른 옷이다"고 해명하기도.

전현무는 직접 문자를 보냈다. "혹시 제가 보낸 거 갔나요. 감기 때문에 목소리 안 나올 텐데 힘내라"는 응원의 메시지였다. 깜짝 선물인 꽃바구니도 라디오 부스에 도착했다. 한혜진은 "거짓말. 진짜냐"고 놀란 모습이었다.

한혜진은 "무디(전현무)님께서 '어제 들어보니 이미 대박'이라고 꽃바구니를 보냈다. 감사하다"며 "끝나고 전화하겠다"고 얘기했다. 전현무의 '사랑꾼' 면모에 무지개 회원들은 놀라움을 표했다.

이날 한혜진은 남다른 흥을 폭발시키기도 했다. '버스 안에서'를 선곡한 그는 "'부스 안에서' 가겠다"며 자신감 넘치는 모습을 보였다. 흥이 차오른 한혜진은 점점 비음을 발동시키면서 폭소를 안겼다. 전현무와 같은 '코창력'을 뽐내며 음이탈 없이 노래를 마쳤다. 천명훈과의 환상 호흡이 재미를 더하기도.

한혜진은 "태어나 처음으로 라디오 생방송 DJ도 해봤다. 새해를 뜻깊게 시작했다. 좋은 예감이 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헨리는 외국인 친구 마리오와 민속촌을 찾았다. 마리오는 장군 의상을, 헨리는 거지 옷을 입고 민속촌을 누벼 웃음을 줬다. 이들은 곤장 체험에 줄타기 관람, 소소한 먹거리로 여행을 즐겼다.

방송 말미에는 야구선수 황재균의 출연이 예고돼 궁금증을 높였다. '나 혼자 산다'는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lll@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