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카이캐슬' 찬희, 김보라 살인혐의로 체포 '경악'(종합)
연예 2019/01/12 00:15 입력

100%x200

jtbc 드라마 '스카이캐슬' 캡처© News1

100%x200

© News1

(서울=뉴스1) 황지혜 기자 = 찬희가 살인사건 용의자로 체포됐다.

11일 밤 방송된 jtbc 드라마 '스카이캐슬'에서는 황우주(찬희 분)의 생일 파티날, 혜나(김보라 분)가 사망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황우주(찬희 분)의 생일파티는 캐슬 안에 있는 게스트 하우스에서 진행됐다. 우주는 "우리 이제 고3이지. 예빈이 수한이 중3이고. 올 한해 힘들겠지만, 우리 모두 잘되자"고 건배사를 전했다.

김혜나(김보라 분)는 강예서(김혜윤 분)에게 "다음날 급식 메뉴 올라오는 날. 애들이 홈피 들어올텐데 그 시간에 딱 맞춰서 올릴게. 강예서 아빠가 내 아빠라고. 김혜나가 아니라 강혜나라고"말했다. 예서는 "죽고싶냐"고 물었고, 혜나는 "너같이 공부만 잘하는 바보는 절대 나 못이겨"라고 말한 뒤 사라졌다.

이를 진진희(오나라 분)가 모두 보고 있었다. 진진희는 남편 우양우(조재윤 분)에게 말했다. 우양우는 "절대 누구한테도 말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예서는 김주영(김서형 분)에게 전화를 걸어 "김혜나 죽어버리고 싶다"고 말했다. 김주영은 "오늘 아침에 아빠한테 쓸모없다는 얘기 들어서 그렇다. 오늘 우주 생일파티니 맘껏 즐겨라"고 위로했다. 조선생(이현진 분)은 "예서가 엄마보다 대표님 더 믿으신다"고 말했고 김주영은 "예서 엄마 진짜 오랜만이네"라며 묘하게 미소 지었다.

한서진(염정아 분)은 강준상(정준호 분), 윤여사(정애리 분)와 김주영을 만났다. 윤여사는 "예서 잘 부탁한다"고 말했다. 김주영은 "서울 의대 문제 없다"고 말했다. 강준상도 "선생님 덕에 3대째 의사가문이 나오겠다"고 말했다. 한서진은 "이 자리를 빌어 저를 믿어주신 어머니께 감사 말씀 드리고 싶다"고 공을 돌렸다.

그 시각 캐슬의 엄마들은 뮤지컬을 관람하고 있었다. 진진희는 예서와 혜나의 대화를 떠올리지 않으려 애썼다. 김혜나는 게스트 하우스 2층에서 떨어졌다. 한서진은 강예빈(이지원 분)에게 김혜나가 떨어졌다는 전화를 받고 자리를 파했다.

황치영(최원영 분)은 응급실에 온 혜나를 보며 우주에 "어떻게 된 거냐"고 물었다. 우주는 "모르겠다. 혜나 문자받고 베란다로 나갔는데"라고 말을 잇지 못했다.

그 때, 9세의 위급 환자가 응급실에 도착했다. 강준상도 도착해 황치영에게 "당장 이 아이부터 수술하라"고 말했다. 강준상은 김혜나가 위급 환자로 있다는 것을 알고서도 "이 환자 병원장 손자다. 둘다 위급한 상황이다. 기조실장 전권으로 명령한다. 당장 애부터 수술하라 살려라"고 명령했다.

혜나는 응급실에서 나왔다. 다른 병원으로 옮길 것이라는 말에 우주는 "우리 아빠 어딨냐"고 외쳤다. 한서진도 따라왔다. 지나가던 강준상은 누워있는 혜나를 바라봤고 눈물흘리는 혜나를 무시한 채 지났다. 우주는 "이런 법이 어딨냐"고 말했고 강준상은 "더 위중한 환자가 있어서 그렇다. 다른 병원으로 옮길거니 걱정하지 말라"고 말했다.

결국 혜나는 다른 병원을 찾지 못해 중환자실에서 사망했다. 강준상은 눈물흘리던 혜나를 떠올리며 한숨을 내쉬었다. 한서진은 우주가 떨어트린 혜나의 휴대폰을 몰래 주웠다.

사고가 있던 날 아침, 예서는 만약에 아빠한테 다른 딸이 있다면 어떻게 할거냐 물었고 강준상은 "아빠 딸은 영원히 우리 예서, 예빈이 둘 뿐이다"라고 말했고 예서는 승리의 미소를 지었다. 이를 들은 혜나는 "그렇게 태어난 애는 무슨 죄냐"고 물었다.

한서진은 예서에게 "혜나 죽었다. 너랑 앙숙인데다 이복자매인 거 경찰이 알게되면 의심할 거다. 나에게 다 말해라"고 말했다. 혜나가 죽었다는 것을 알게 된 예빈은 오열했다. 한서진은 헤나의 방을 뒤져 사진, 휴대폰을 찾아 부쉈다.

우주는 아빠 치영에게 "혜나보다 어리니까 아이부터 관리한다는 인도적 입장에서 어쩔 수 없던 거지않나"라고 말했다. 치영은 "혜나가 그렇게 된 것 정말 미안하다"고 말했다. 우주는 "엄마도 그렇게 잃었으면서. 속 안좋다던 엄마에 소화제 주지 않았나. 혜나 아빠가 죽인 거다"라고 말한 뒤 책가방을 던지고 나갔다.

학교에는 강예서가 혜나를 죽였다는 소문이 돌았다. 우주는 결석했다. 차기준(조병규 분)도 독하다고 손가락질했다. 차민혁(김병철 분)은 차세리(박유나)에게 "싸웠다고? 애들이 다 봤다며"라고 물었다. 세리는 화해했다고 했지만 차민혁은 믿지 않았다.

노승혜(윤세아 분)는 "혜나랑 사이가 안 좋았던 건 예서였다"고 말했지만 차민혁은 "당신 같으면 전교1등 믿겠어 하버드 다닌다고 뻥친 사기꾼을 믿겠냐"고 말했다.

경찰은 김혜나의 사건을 자살일 가능성이 희박하다고 단순사고라고 보기 힘들다 말했다. 알리바이를 묻는 경찰의 질문에 한서진은 "예서는 방에서 인강듣고 있었고 예빈이는 거실에서 남자애들과 마피아게임하고 있었다"라고 대신 대답했다.

경찰은 "그 때 인강들었으면 로그인 기록 있지 않나. 노트북 갖다달라"고 말했다. 예빈은 마피아 게임 하다가 세리와 혜나가 싸웠다고 말했다. 노승혜는 "우리 세리만 싸운 건 아니라더라"고 말했다.

그는 다름 아닌 우주였다. 우주는 최초 목격자였다. 베란다를 왜 나갔냐는 질문에 "혜나가 보자고 했다"고 대답했다. 경찰은 우주의 휴대폰도 증거로 가져갔다.

캐슬의 부모는 모두 모였고 서로를 탓하며 육탄전을 벌였다. 진진희는 캐슬 부모들 앞에서 "예서랑 혜나 앙숙맞다. 내가 어제 둘이 싸우는 것 봤다"고 말했다. 한서진은 진진희를 다시 찾아가 "제발 나 좀 살려줘. 내가 잘못했다. 줏대 없다 말한 것도 미안하고 머리채 잡은 것도 미안하고. 얼굴에 시럽 부은 것도 정말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한서진은 "공부 욕심 많아서 그렇지 절대 독한애 아니다. 오죽하면 김주영 선생이 유리멘탈이라 하겠나. 그 때 우리 예서 공부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한서진은 "죽은 애 안됐지만 그동안 힘들었다"고 말했다. 진희는 "얼마나 속이 썩었나 그새 많이 말랐다"고 걱정했다. 한서진은 아직 남편이 모른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화해했다.

차민혁은 새벽에 들어온 딸 세리에게 한 소리 했고 세리는 차민혁에 "남들이 알아주는 행복 뭐가중요하냐. 춤추고 사는 인생 즐겁다. 그러니까 날 좀 존중해달라"고 말했다. 예서는 "잘못했다"고 중얼거리다 잠에서 깨어났다. 예서는 김주영을 불렀고 한서진이 보는 앞에서 그에게 안겨 위로받았다.

한서진은 혜나가 떨어진 시간에 김주영과 예서가 통화를 했다는 것을 깨닫고 경악했다. 한서진은 김주영을 찾아가 "장장 한 시간 넘게 우리 예서와 무슨 얘길 나눴냐"고 물었다. 김주영은 예서를 진정시켰다고 말했다. 김주영은 예서가 혜나를 죽이고싶다고 말한 내용을 들려줬고 한서진은 "죽이고 싶다와 죽였다는 다르다"고 말했다.

김주영은 "누가 혜나를 죽였을 것 같냐"고 반문했다. 이어 "죽였든 안 죽였든 중요한 건 지금 고3이라는 거다. 제가 맡은 이상 예서는 결코 범인이 되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김주영은 "희생양이 필요할텐데"라고 말했다. 그리고, 다음날 황우주는 김혜나 살인사건 용의자로 체포됐다.


hwangnom@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