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인터뷰]② 진영 "B1A4에서 홀로서기? 여전히 음악·연기 사랑해"
연예 2019/01/10 08:00 입력

100%x200

TCO(주)더콘텐츠온, (주)메리크리스마스 © News1

100%x200

TCO(주)더콘텐츠온, (주)메리크리스마스 © News1

100%x200

TCO(주)더콘텐츠온, (주)메리크리스마스 © News1

100%x200

TCO(주)더콘텐츠온, (주)메리크리스마스 © News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N인터뷰]①에 이어>

9일 개봉한 영화 '내 안의 그놈'(감독 강효진)에서 단연 재발견된 이는 그룹 B1A4 출신 배우 진영이다. '내 안의 그놈'은 우연한 사고로 제대로 바뀐 조폭 재벌 장판수(박성웅 분)와 아웃사이더 고등학생 김동현(진영 분)의 웃음 대환장 파티를 그린 코미디 영화. 보디체인지라는 익숙한 소재를 다룬 영화이지만, 두 남자가 몸이 바뀌면서 벌어지는 예상 밖 상황들이 쉴 틈 없이 관객들의 웃음을 자극하면서 1월 극장가의 복병으로 떠올랐다. 특히 1인2역 도전은 물론 능청스러운 코미디까지 탁월한 연기력을 보여주는 활약으로 앞으로 더 넓어질 연기 스펙트럼을 기대하게 했다.

진영은 '내 안의 그놈' 개봉 인터뷰에서 "연기 논란이 일어나면 어떡하지 싶었다"며 그간의 마음 고생을 털어놨다. 드라마 '우와한 녀' '칠전팔기 구해라' '맨도롱 또똣' '구르미 그린 달빛'과 영화 '수상한 그녀'로 차근차근 연기력을 쌓아오며 배우로서 입지를 굳힌 그였지만, 스크린 주연으로서의 부담감도 상당했다고 했다. '내 안의 그놈'에 출연하기로 결심을 굳힌 순간부터 본격적으로 코미디 연기에 도전했던 과정까지, 그간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그리고 B1A4 멤버로서가 아닌, 배우로서의 계획도 함께 들을 수 있었다.

 
- 학교 폭력 문제나 왕따 문제 등도 다뤄졌다. 민감할 수도 있는 부분을 연기하는 데 있어 고민했던 점은.

▶ 아무래도 고민된 지점이 많았지만 다행이었던 건 그런 과정을 거치고 정의구현이 표현된다는 점이었다. 학창 시절에 학교 폭력을 본 적은 없었는데 연기하면서 '이런 건 더 없어져야겠다'는 생각을 갖게 됐다. 그래서 더 정의구현이 잘 표현됐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고 그런 부분에서 더 노력해서 연기한 것 같다. 학교 폭력이 계속 이어졌으면 마음이 아팠을 텐데 장판수가 된 김동현이 이걸 해결하면서 정말 다행이라고 생각했다.

- 부성애 연기, 첫사랑과 멜로 연기, 코미디에서 진지한 연기 보여줘야 했던 점에서 힘들었던 점은.

▶ 부성애도 느껴본 적이 없고 유부녀와의 로맨스도 처음 도전해보는 연기였다. 부성애 연기할 때 참고한 분이 동현 아빠로 등장하신 김광규 선배님이었다. 극 중 동현 아빠는 아들에게 헌신적인 아빠다. 반면 판수는 정말 무뚝뚝하고 부성애가 없는 사람이기 때문에 동현 아빠를 보면서 느끼는 점이 많았을 거라고 봤고, 어떻게 보면 아빠수업을 받는다고도 생각했다. 그래서 김광규 선배님의 부성애 연기가 포인트가 됐다.

- 라미란과 키스신을 비롯해 액션신 등 눈길을 끄는 장면들이 많았는데.

▶ 가장 기대했던 장면이 키스신이었다. (웃음) 키스신을 이전에도 찍어본 적이 있었지만 새로운 상대 배우 분과 하는 것이기 때문에 긴장되더라. 선배님께서 편하게 대해주셔서 무난하게, 편하게 했는데 키스신 이후에 맞는 게 문제였다. 드라마에서도 맞아본 적이 없어서 얼마나 아픈지를 모르니까 두렵더라. (웃음) 액션신도 워낙 많아서 정말 준비를 많이 했다. 액션신을 찍으면서 뿌듯했던 점은 대역을 쓰지 않았다는 점이다. 잘했든 못했든 후회가 없는, 혼자 해냈으니까 저만의 뿌듯한 액션신이 나왔다.


- 박성웅과 호흡은.

▶ 선배님과 호흡은 정말 너무 재미있었다. 이전에도 드라마 '우와한 녀'로 뵌 적이 있었지만 그런 모습을 뵌 적은 없었다. 실제로도 터프하시고 카리스마가 넘치시는데 당황스러웠다. (웃음) 보디체인지가 되고 아기가 되셔야 했는데 촬영이 시작되자마자 정말 뻔뻔하게 연기하시는 모습을 보고 대단하시다고 감탄했다.

- 이 영화를 통해 인정받고 싶었던 점은.

▶ 이 연기를 해내면 앞으로 뭔가 해낼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이런 역할도 소화할 수 있구나'라는 얘기를 들어보고 싶었다. 역할 자체가 어렵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그런 말을 듣고 싶었던 거다.

- B1A4 멤버로 활동하다 신생 기획사에서 홀로서기를 했다. 연예 활동에 있어 전환점을 맞이하기도 했는데.

▶ 그렇다고 해서 마음이 바뀌고 그런 것은 없다. 하고 싶은 일은 언제나 똑같고 음악과 연기 모두 너무 사랑한다. 하고 싶은 걸 꾸준히 해서 실망시켜드리지 말고 묵묵히 보여드려야겠다는 생각이다. 앞으로 기대가 되기도 하고 설레기도 한다. 실제로 워커홀릭이기도 한데 더 많은 일을 하면서 많은 걸 보여드리고 싶다.

- 어떤 배우가 되고 싶은지.

▶ 호감인 사람이 되고 싶다. 어떤 배우가 되고 싶냐는 질문을 받았을 때 예전엔 '어떤 역할이든 다 소화해내는 배우가 되고 싶다'고 했었는데 그건 당연히 배우로서 열심히 해야 하느 부분이더라. 일단 배우를 떠나서 사람부터가 호감을 주는 사람이고 싶고, 누가 보더라도 괜찮은 사람이 되고 싶다. 그런 사람이 되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


aluemchang@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