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현대차 2022년 전 차종에 커넥티드 시스템 탑재
IT/과학 2019/01/08 08:00 입력

100%x200

조원홍 현대자동차 부사장이 국제전자제품박람회 CES 개막을 하루 앞둔 7일(현지시간) 오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만달레이 호텔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현대자동차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조원홍 부사장이 미래차 시장 선점 목표 3대 핵심 과제를 발표하고 있다. 2019.1.7/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3대 고도화 전략 발표, 중국·독일에 오픈 이노베이션 구축
2022년 커넥티드 서비스 1000만명 가입 목표

(라스베이거스(미국)=뉴스1) 임해중 기자 = 현대자동차가 국제가전박람회 'CES 2019'에 참석해 미래차 시장 선점을 목표로 3대 핵심 과제를 발표했다.

7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만달레이베이 컨벤션센터에서 미디어 콘퍼런스를 가진 현대차는 Δ전동화(EV) 기반의 개인 맞춤형 모빌리티 경험 제공 Δ글로벌 커넥티드카 서비스 확대 및 오픈 플랫폼 구축 Δ오픈 이노베이션&인공지능 혁신 거점 구축 등 3가지를 미래 핵심전략으로 제안했다.
 

넥쏘로 대표되는 친환경차와 레벨 4수준의 자율주행 시현 성공 등 차근차근 쌓아온 기술을 당장 내년부터 다양한 분야에 활용해 미래차 대중화의 지렛대로 삼겠다는 것이다.

◇2020년 전기차 전용 플랫폼 출시…2022년 커넥티드 서비스 1000만명 목표

우선 당장 내년에는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Electric-Global Modular Platform)을 내놓을 계획이다. 전용 플랫폼을 활용하면 커넥티드 기술과 전기차 배터리 등을 좀 더 유연하게 탑재할 수 있다. 또 전용 플랫폼 기반의 차세대 전기차 모델은 내년 공개할 예정이다.

커넥티드 서비스 시장 선점을 위해선 2022년 글로벌 시장에 출시하는 모든 차종에 관련 기술을 탑재하는 것을 목표로 삼았다.

현대·기아차는 지난해 11월 유럽 통신사인 보다폰(Vodafone)과 업무협약을 맺고 올해부터 커넥티드 서비스를 제공한다. 실시간 교통정보가 반영되는 내비게이션, 주차장 위치 등 지역정보 서비스, 차량 도난 알림, 음성인식, 차량 위치 및 상태 확인 등을 제공하는 서비스다.

현대차는 커넥티드카 서비스 확대를 위해 인도, 브라질, 러시아, 호주, 인도네시아, 멕시코 등에 빅데이터 센터를 추가 설립할 예정이다. 현대차는 2022년 커넥티드 기술을 기본 탑재하고 빅데이터 센터를 추가 확대하면 관련 서비스 가입 고객 1000만명 확보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했다.

◇중국·독일에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 구축

이날 현대차는 유럽, 중동을 잇는 오픈 이노베이션 구축 계획도 발표했다. 오픈 이노베이션이란 기업들이 연구·개발(R&D)을 위해 대학이나 다른 회사 및 연구소의 노하우를 받아들여 효율성을 높이는 방식이다.

미래차 시장을 주도할 수 있는 핵심 역량은 하드웨어를 제어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다. 이를 위해선 ICT 기업과의 합종연횡을 적극적으로 추진해야 하는데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가 거점 역할을 하게 된다.

현대차는 현대 크래들 실리콘밸리와 한국의 제로원에 이은 세 번째 글로벌 오픈이노베이션 센터 '현대 크래들 텔아비브'를 지난해 10월 이스라엘에 오픈한 바 있다.

올해는 베를린과 베이징에도 각각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를 설립해 글로벌 5대 혁신 거점을 완성한다. 중국 베이징은 베이징대학교, 인민대학교 등이 위치해 매년 뛰어난 인재들이 대거 배출되는 지역이다. 유럽 최대 스타트업 태동 도시인 베를린에는 창업을 위해 우수한 젊은이들이 몰리고 있어 인재 영입을 확대할 수 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미래차 기술을 확보하고 투자 효율성을 끌어 올리고자 5개 지역에 거점을 마련한다"며 "유럽의 젊은 두뇌 영입에도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haezung2212@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