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 최민환, 아내 율희위해 직접 생일상 차려(ft.부모님)
연예 2018/12/12 21:15 입력

100%x200

KBS2 '살림남' 캡처 © News1

(서울=뉴스1) 황지혜 기자 = 최민환과 부모님이 아내 율희를 위해 생일상을 준비했다.

12일 밤 방송된 KBS2 '살림남2'에서는 최민환과 아내 율희, 부모님의 모습이 그려졌다.

최민환은 결혼 후 첫 생일을 맞은 아내를 위해 생일상을 직접 차리기에 나섰다. 민환은 미역국이 생각대로 맛이 나지 않자 엄마에게 전화를 걸었다. 이어 같은 건물 윗층에 사는 엄마에게 미역국을 들고 찾아갔다. 민환 엄마는 "53세, 민환의 엄마 짱이 할머니 안양기"라고 자기소개를 했다. 이어 민환의 아버지도 등장했다. 아버지도 "저는 53세 최병찬,건축업 종사자"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이어 며느리 생일상을 위해 민환과 부모님은 함께 요리를 만들기 시작했다. 민환은 아내 율희를 깨웠다. 율희는 율희는 코다리찜, 김밥, 비빔냉면 등으로 가득 차려진 생일상을 보며 놀랐다, 이어 "아침부터 고생하셨다"고 인사를 전했다.


hwangnom@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