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구석 1열' 강형철, 오디션에서 박진주 놓칠까봐 조바심 들었다
연예 2018/12/07 19:00 입력

100%x200

'방구석1열' 캡처, JTBC © News1

(서울=뉴스1) 황지혜 기자 = 영화 '써니'를 연출한 강형철 감독이 배우 박진주를 극찬했다.

7일 저녁 방송된 JTBC '방구석 1열'에서는 영화 '써니'를 연출한 강형철 감독, 배우 박진주가 출연했다.

강형철은 "써니 작업하며 (박진주와)좋은 친구가 됐다. 처음 봤을 때는 (박진주가)알려지지 않았고 상업영화 출연한 적도 없는데 오디션을 보고 이 친구 놓치면 어떡하지 조바심이 들 정도로 괜찮았다"고 말했다.

 
박진주는 "감독님이 너무 완벽하셔서 배우들끼리 이야기한 적도 있다. 화내신 적이 딱 한 번 있는데 우리들이 큐사인을 못듣고 하도 떠드니까 '조용히 좀 하자'라고 하신 것"이라고 말해 미담을 전했다.


hwangnom@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