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당 "야3당 당리당략?…더불어한국당된 민주당, 적반하장"
정치 2018/12/07 18:22 입력

100%x200

박주현 민주평화당 수석대변인. © News1 박정호 기자

"당리 위해 시작한 일 아냐…개혁 포기해야 하나"

(서울=뉴스1) 김성은 기자 = 민주평화당은 7일 "민주당 의원과 전 의원이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주장하는 야3당(바른미래당·평화당·정의당)을 향해 '당리당략이다' '나쁜 애들과 어울린다'는 등 선거제 개혁주장을 폄훼하는 후안무치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박주현 평화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국정을 농단하고 적폐를 쌓고 남북관계를 파탄 냈으며 경제를 망친 자유한국당과 짬짜미가 되어 더불어한국당이 된 것을 감추고자 적반하장의 태도를 보이는 것이 한심하다"며 이렇게 밝혔다.

 
박 수석대변인은 "지방선거 횡재에 취해서, 지금 당장 언론환경이 좋다고, 김정은 답방으로 시선을 돌릴 수 있다고 의기양양하고 있다면 크게 착각하는 것"이라며 "개혁을 지지하는 국민들이 일거수일투족을 지켜보고 있다는 것을 잊으면 안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민주당의 오만은 이제 마지막을 향해가고 있다"고 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또 "민주당 지도부가 선거제 개혁 합의안에 서명을 하려고 했으나 도농복합형 논의조항이 들어가서 부결된 것이라고 이제 와서 변명하는 것도 가소로울 뿐"이라며 "만약 그렇다면 당장 합의안 초안으로 당론을 정하라"고 했다.

아울러 "민주당은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당리당략 운운하는데, 애초에 당리를 위해 시작한 일도 아니거니와, 당에 유리하면 개혁도 포기해야 된다는 말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당의 유불리를 따지며 억지주장으로 개혁을 걷어 차버린 민주당이 할 소리가 아니다. 제발 당리당략으로라도 개혁에 나서라"고 했다.


sekim@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