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나리' 최현상·이현승, 시댁 9인과 함께 한 집들이(종합)
연예 2018/12/06 22:01 입력

100%x200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캡처© News1

(서울=뉴스1) 황지혜 기자 = 이현승 최현상 부부가 시댁 식구를 위한 첫 집들이에 나섰다.

6일 밤 방송된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는 첫 집들이를 준비하는 이현승, 최현상 부부의 모습이 그려졌다.

최현상은 시부모님과 시외할머니, 시외숙부, 시외숙모, 셋째 큰아버지, 큰어머니 등 시댁 외가 식구 9명이 온다고 말하며 "편안하고 쉽게 생각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시아버지 최수우는 "해물탕, 족발, 나물 등 준비하면 된다. (임신한)현승이 너무 힘들면 안돼"라며 도와주겠다고 말했고 해물탕, 족발 등 직접 요리해 상을 준비했다. 이어 시아버지표 푸짐한 한상이 차려졌고 집들이가 시작됐다.

 
이현승은 "저는 처음 겪어봤다. 너무 어르신들이라 불편하고 어려운 자리긴 했다"라고 말했다. 시댁 식구들은 아이가 태어나면 더욱 식구가 많아지고 몰입이 될 것이라 말했다. 이어 시댁 식구들은 "순산할 것이냐. 왠만하면 자연분만하는 것이 좋다"라고 말했다. 이현승은 "아프지 않냐"라고 말했고 식구들은 "자연분만이 더 소중하고 애틋할 것 같다. 그리고 회복도 더 잘 된다"라며 권유했다. 최현상은 "아내 컨디션이 가장 중요해 맞게 결정할 것"이라 말했다.

이어 시아버지는 "둘, 셋까지도 많이 낳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선영 미디어 평론가는 "이상하게 여성이 임신학하게 되면 이런 문제를 공공재라고 생각하는 것 같다. 어쨌든 당사자를 최소한 존중하는 것이 중요한데"라고 말했다.

시즈카 창환은 딸 소라의 200일 촬영에 나섰다. 시어머니와 시누이도 함께 했다. 시어머니는 "누나랑 같이 찍은 사진이 없으니 가족 사진을 찍자"고 말했고 이어 가족 사진까지 촬영하게 됐다.

오정태 부인 아영씨가 시누이의 집에서 고군분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오정태의 부인 아영은 시어머니와 함께 시누아 집을 청소한 후 저녁 식사까지 준비했다. 아영은 하루종일 청소 후 저녁 식사까지 준비하며 피곤해했고 그런 아영이 양파를 써는 모습을 보며 시어머니는 깍두기식으로 자르면 안 된다고 말했다.

이윽고 시누이가 도착했고 시누이는 화장실 청소까지 아영이 다 했다는 말에 "왜 했냐"고 말했다. 이어 시누이는 "배고프다"고 말했고 이에 아영과 시어머니는 요리를 서두르기 시작했다. 시누이는 "맛있게 해야돼"라고 말한 뒤 오정태에게 "아영이 요리 실력 좀 늘었어? 아빠가 그랬잖아 예전에 요리 못 한다고"라고 말했다.

오정태는 누나에게 "누나는 안 가봐 주방 좀? 이라는 말에 "아니 난 피곤해. 일하고 오면 손도 까딱하기 싫어. 저기에 나까지 가는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결국 오정태는 "누나 너무 우리 와이프 부려먹는 거 아니냐. 여기가 우리 집이야? 우리가 일한 만큼 많이 먹자"라고 말했다.

이어 식사시간, 오정태는 "누나가 합가에 대해 반대했다며"라고 물었다. 시누이는 "교회사람들이 반대한다"며 당황해했다. 오정태는 "그런데 나한테는 합가가 좋다고 한 이유는 뭐냐"라고 물었고 이에 결국 시누이는 "긍정적으로 보면 좋은 점도 있고 괜찮을 거 같기도 하고 다시 살면 잘 살 수 있을 거 같기도 하고"라고 말하며 "어떻게 앞에서 사실대로 말하냐"라고 둘러댔다.

오정태는 "사랑해도 사랑한다고 말을 잘 못한다. 도와주고 싶은데 도와주질 못했던 것 같다. 이제 직접 행동으로 보여주겠다"라고 말했다.


hwangnom@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