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입장] '부모 빚투 논란' 한고은 측 "사실 확인 中, 추후 입장 밝히겠다"
연예 2018/12/06 17:01 입력

100%x200

배우 한고은뉴스1 © News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배우 한고은 측이 가족의 '빚투' 폭로에 "사실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6일 한고은의 가족에게 빌려준 돈을 갚지 못 했다는 '빚투'(빚 too, 나도 떼였다) 폭로가 나온 가운데 한고은의 소속사 마다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6일 뉴스1에 "사실 확인 중이다. 확인되는 대로 입장을 밝히겠다"고 했다.

이날 뉴스1은 한고은의 부모로부터 빌린 돈을 받지 못 했다는 최모씨(68·여)의 인터뷰를 단독 보도했다. 최씨는 지난 1980년 한고은의 부모가 "은행 대출을 받기 위해 담보가 필요하다"고 해 돈을 빌려줬지만 이후 한고은 가족이 잠적했다고 했다. 이에 최씨는 은행에 원금 3000만원과 연체이자 320만원을 갚지 못해 당시 서울 미아동에 있던 건물을 법원 경매 직전 헐값에 넘겨야 했다.

 
9년 후 최씨는 한고은의 어머니를 만나 '꼭 갚겠다'는 약속을 받았지만, 다시 한고은의 어머니에게 연락했을 때는 이미 한씨 가족이 미국으로 이민을 간 상태였다.

한편 최근 연예인 가족에게 돈을 떼였거나 사기를 당했다고 폭로하는 일명 '빚투 논란'이 계속해서 생겨나고 있다.


ichi@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