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 에이스 18개' 현대캐피탈, 우리카드에 역전승…3연승·2위 도약
스포츠/레저 2018/11/09 22:36 입력

100%x200

9일 오후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18-19시즌 현대캐피탈과 우리카드의 경기에서 현대캐피탈 선수들이 파이팅 하고 있다. (현대캐피탈 스카이워커스 배구단 제공) 2018.11.9/뉴스1

(서울=뉴스1) 맹선호 기자 = 현대캐피탈이 우리카드와 풀세트 혈투를 벌인 끝에 연승 행진을 이어갔다.

현대캐피탈은 9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8-19 V리그 남자부 2라운드 우리카드와의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2(21-25 25-21 28-30 25-9 18-16) 진땀승을 거뒀다.

3연승을 질주한 현대캐피탈은 6승1패(승점 16)로 한 계단 오른 2위가 됐다. 2연승에서 멈춘 우리카드는 2승5패(승점 7)로 5위가 됐다.

 
현대캐피탈의 파다르는 38점을 쏟아냈고 전광인은 22점을 기록하며 힘을 보탰다. 우리카드의 아가메즈는 이날 최다 득점인 40점을 기록했지만 팀의 패배로 빛이 바랬다.

이날 현대캐피탈은 우리카드에 고전했지만 서브의 힘으로 승리했다. 파다르가 총 8개의 서브 득점을 기록하는 등 현대캐피탈은 18개를 기록하며 한 경기 최다 서브 성공 신기록(종전 17개)을 썼다.

1세트를 내준 현대캐피탈은 2세트 반격에 성공했다. 20-19로 근소한 리드를 잡던 현대캐피탈은 파다르의 서브 득점과 홍민기의 블로킹 등으로 24-20을 만들었다. 결국 박주형의 퀵오픈 득점으로 2세트를 가져갔다.

3세트는 혈전이었다. 끌려가던 현대캐피탈은 신영석의 블로킹에 이은 이시우의 서브 득점으로 21-21 동점을 만들었다. 이후에는 한점차 시소게임을 펼쳤고 28-28까지 듀스를 이어갔다. 결국 김정환에게 2연속 블로킹 득점을 내주며 28-30으로 석패했다.

하지만 4세트, 다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상대 범실과 한 세트 최다 서브 성공 신기록(종전 8개)인 서브 에이스 9개를 퍼부으며 손쉽게 25-9로 승리하며 마지막 5세트로 승부를 끌고갔다.

5세트를 끝낸 이는 김재휘. 현대캐피탈은 14-13 매치포인트를 잡았지만 파다르의 백어택이 아가메즈에게 가로 막히며 듀스를 허용했다. 이후 매치포인트를 선점했지만 우리카드의 추격을 쉽게 떨쳐내지는 못했다.

16-16에서 파다르의 오픈 공격으로 한점을 보탠 현대캐피탈은 김재휘의 서브 득점으로 길었던 승부를 매조지했다.


maeng@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