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함덕주 "최항 상대할 때 가장 긴장됐다"
스포츠/레저 2018/11/09 22:29 입력

100%x200

9일 오후 인천 미추홀구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8 프로야구 신한은행 마이카 KBO 한국시리즈 4차전 두산 베어스와 SK 와이번스의 경기 8회 말 두산 함덕주가 역투하고 있다. 2018.11.9/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인천=뉴스1) 맹선호 기자 = 두산 베어스의 마무리 함덕주가 "최항을 상대할 때 가장 긴장됐다"며 경기를 돌아봤다.

함덕주는 9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SK 와이번스와 한국시리즈 4차전에서 2이닝 1피안타 3탈삼진 무실점을 기록, 팀의 2-1 승리를 지켰다.

조쉬 린드블럼의 뒤를 이어 8회말 등판한 함덕주는 이번 한국시리즈에서 두 번째 세이브를 올렸다.

 
이날 경기에서 가장 어려웠던 점을 묻자 함덕주는 "최항이 나와서 큰 것을 의식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답했다.

그는 "최정, 제이미 로맥보다 최항을 상대할 때 가장 긴장됐다"며 "좌타자에게 체인지업 안 던지다 보니 가장 많이 신경쓰였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이겨야 한국시리즈를 우승할 수 있을 것 같았다. 자신 있게 던지려 했고 이기고 있는 상황에 나가서 최대한 점수를 지키고 싶었다"고 강조했다.


hahaha8288@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