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형 감독도 놀랐다…정수빈 홈런에 "어떻게 그럴 수가"
스포츠/레저 2018/11/09 22:28 입력

100%x200

9일 오후 인천 미추홀구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8 프로야구 신한은행 마이카 KBO 한국시리즈 4차전 두산 베어스와 SK 와이번스의 경기 8회초 1사 1루 상황 두산 정수빈이 역전 투런포를 날리고 있다. 2018.11.9/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100%x200

9일 오후 인천 미추홀구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8 프로야구 신한은행 마이카 KBO 한국시리즈 4차전 두산 베어스와 SK 와이번스의 경기 8회초 1사 1루 상황 두산 정수빈이 역전 투런포를 날리자 두산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2018.11.9/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인천=뉴스1) 맹선호 기자 = 심하게 말해 배트를 '반토막'으로 잡고 타석에 서는 정수빈이 결승 홈런을 때려냈다. 사령탑도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두산 베어스가 9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한국시리즈 4차전에서 SK 와이번스를 2-1로 꺾었다. 0-1로 끌려가던 8회초 터진 정수빈의 투런 홈런이 두산에 극적인 역전승을 안겼다.

이로써 두산은 2승2패를 기록해 위기 탈출에 성공했다. 만약 이날 패했다면 1승3패로 밀려 벼랑끝에 몰릴 뻔 했다. 반면 SK는 아쉬운 역전패로 무거운 마음을 안고 10일 5차전을 치르게 됐다.

 
정수빈은 KBO리그에서 가장 배트를 짧게 쥐는 타자다. 자연히 장타가 나올 가능성은 낮다. 하지만 그런 정수빈이 모두의 예상을 깨고 홈런포를 쏘아올렸다. 2015년 10월31일 삼성 라이온즈와 한국시리즈 5차전 이후 무려 1105일만에 나온 정수빈의 포스트시즌 홈런이었다.

경기를 마친 뒤 김태형 감독은 "중요한 경기였다. 잠실로 갈 수 있게 돼 분위기가 좋은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날 승리로 두산은 10일 5차전에서 패하더라도 12일 안방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6차전은 치를 수 있게 됐다.

또한 김태형 감독은 정수빈의 홈런 상황에 대해 "어떻게 그럴 수가 있지. 양의지나 최주환도 아니고"라며 놀라움을 표시한 뒤 "(1사 1루에서) 런앤히트 사인을 낼까 고민을 했다. 그런데 수빈이가 생각도 못한... (홈런을 쳐줬다.) 맞고 넘어가는 줄 알았는데 우익수 한동민이 따라가는 것을 보고 잡히는 줄 알았다. 다행히 결승타가 됐다"고 말했다.

다음은 김태형 감독과 일문일답.

-총평.
▶중요한 경기였다. 잠실로 가게 됐다. 분위기도 좋은 것 같다. 잘 이긴 것 같다.

-백민기의 선발 기용이 적중했다.
▶단기전은 데이터보다는 기가 좋은 선수가 있다. 다행히 백민기가 잘 해줬다. 그런데 종아리 근육이 뭉쳤다. 내일 체크해봐야 한다.

오재일이 처져 있어서 중간에 류지혁으로 바꿨다. 류지혁이 큰 것(8회말 호수비)을 해줬다.

-류지혁 대수비, 조수행 대주자 투입 등을 통해 선수들에게 메시지를 전달한 것인가.
▶최주환이 안 뛰니까 산체스가 퀵모션을 안 했다. 주자에 신경쓰게 하려고 조수행을 대주자를 내보냈다. 사실 단기전에는 수가 없다. 이기고 있어야 수가 나온다. 질 때는 없다. 막히는 듯한 느낌도 있었다.

오재일은 벤치에서 편하게 해주는 것이 좋을 것 같다. 선수도 쉬었으면 할 때가 있다. 내일 상황을 보고 라인업을 짜야겠다.

-정수빈의 홈런에 놀랐나.
▶어떻게 그럴 수가 있지. 양의지나 최주환도 아니고. 런앤히트 사인을 낼까 고민을 했다. 수빈이가 생각도 못한... 맞고 넘어가는 줄 알았는데 한동민이 따라가는 것을 보고 잡히는 줄 알았다. 다행히 결승타가 됐다.

-수비가 좋았다.
▶중요할 때 두산 베어스답게 수비를 잘했다. 오늘 이기면서 우리 선수들이 자신있게 플레이할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허경민 경기력은 어땠나.(이날 허경민은 5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감은 괜찮다. 박건우도 타이밍은 좋다. 못 치는 것을 떠나 타이밍이 괜찮다. 타순의 변화를 줄 상황은 아닌 것 같다.

-오늘 함덕주가 2이닝을 던졌다. 내일도 등판할 수 있나.
▶그런 거 없다. 가야한다(등판해야 한다).

-어제 비의 영향은.
▶다음날 이기는 팀에게 좋은 기운이 오는 경우가 있었다. 오늘 이겼기 때문에 우리에게 좋은 일이 있으리라 믿고 남은 경기 최선을 다하겠다.

-4년째 한국시리즈를 한다. 오늘 경기의 의미는.
▶1승2패로 밀리고 있었기 때문에 졌으면 뒤집기 쉽지 않았을 것이다. 정말 어려운 경기였다. 이런 경기를 안해봤다. 재작년에는 1패 후 4승을 했고, 작년에는 1승 후 4패를 했다. 지고 이기고 하니 답답하다. 이것 또한 내게 경험이다. 오늘 이기며 좋은 분위기가 올 것이라 믿는다.

-끌려 갈 때 기분은.
▶양 쪽 모두 큰 것 한 방에 경기가 끝날 것 같았다. 연타로 점수날 상황은 아니었다.

-김재환의 상태는.
▶찬스가 되면 공갈로 스윙이라도 하라고 했다. 하늘의 뜻이다. 있는 선수로 해야 한다.


maeng@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