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입장] 정유미 측 "악성루머 피해자 조사받아, 선처 없을 것"
연예 2018/10/24 13:08 입력

100%x200

매니지먼트 숲 제공 © News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배우 정유미가 악성 루머를 고소한 후 피해자 신분으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24일 정유미 소속사 매니지먼트숲 측은 뉴스1에 "지난 22일 정유미씨가 서울 강남경찰서를 찾아 피해자 진술 조사를 받았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강력 대응을 하겠다는 뜻을 확고히 하며 "선처나 협의는 없을 것이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17일 온라인과 SNS를 통해 tvN '윤식당'을 통해 호흡을 맞춘 나영석PD와 정유미가 사적인 관계라는 루머가 유포된 바 있다.

루머가 확산되자 18일 매니지먼트숲은 "사실 무근의 루머"라며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당사는 사실 무근인 내용을 무차별적으로 유포하고 사실인양 확대 재생산해 배우의 명예를 실추하고 큰 상처를 준 행위에 대해 더이상 좌시할 수 없다"며 "말도 안되는 루머에 소속 배우의 이름이 언급되는 것 조차 매우 불쾌하다"고 전했다.

또 "속칭 '지라시'를 작성하고 또는 게시 유포하는 모든 행위는 법적 처벌 대상이며 이번 일에 대해 어떠한 협의나 선처도 없다"고 밝힌 바 있다.


ichi@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