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뒤테' 소지섭, '아지트' 찾아낸 정인선 끌어안았다(종합)
연예 2018/10/17 23:13 입력

100%x200

소지섭, 정인선 © News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내 뒤에 테리우스' 소지섭이 정인선을 끌어안았다.

17일 오후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내 뒤에 테리우스'에서 고애린(정인선 분)은 김본(소지섭 분), 유지연(임세미 분), 라도우(성주 분)의 킹스백 비밀 작전 아지트인 지하실을 찾아냈고 김본은 그를 와락 안았다.

이날 고애린은 세 사람에 대한 의심을 시작했다. 특히 김본이 자신이 생각한 단순한 시터가 아니라는 것을 깨닫고 그와 거리를 뒀다. 더불어 "그에 대한 혼란스러움이 모든 것을 다시 생각하게 만들었다. 그는 우리 식구를 감시하고 있었다. 어쩌면 나를 늘 지켜보고 있었을 수도, 그래서 그렇게 빨리 나타났을 수도, 그 누군가가 그였을 수도 있었겠다"라고 생각했다.

고애린은 또 김본과의 일화를 회상하며 "총 보고 놀란 건 진짜 총을 다루는 일을 해서 그런가. 경찰? 킬러? 혹시 국정원 요원?"이라면서 추리를 이어갔다. 결국 고애린은 김본, 유지연, 라도우에 대해 "분명 셋은 한 편이다"라는 결론을 내렸다.

이후 고애린은 킹스백으로 향했다. 자신을 빼고 유지연, 라도우가 퇴근하지 않는다는 사실에 놀랐다. 그리고 밖에서는 문이 잠겼지만 내부는 불이 켜져있는 것을 보고 무언가가 있다는 것을 알아챘다. 고애린은 문을 열고 매장으로 진입, 모든 불을 끄고 어둠 속에서 발자국을 따라 다른 통로를 발견했다. 그리고 그 끝에는 세 사람이 있었다.

아지트에 문을 열고 들어온 고애린은 "이게 다 뭐냐"라고 놀라워했다. 이에 김본은 그에게 달려가 와락 끌어안았다. 킹스백 비밀 공간과 세 사람의 관계를 알게 된 고애린이 앞으로 어떤 행보를 펼칠지 주목된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김본은 고애린을 향한 애틋함을 드러냈다. 그는 진용태(손호준 분)를 포섭해야 한다면서 "정보에 의하면 진용태는 나처럼 다른 신분으로 살 확률이 높다"라고 했다. 특히 라도우가 상의 없이 J인터내셔널 정보를 빼낸 것에 대해 분노하면서 "고애린 때문이다. 그 여자는 정보 빼내다 죽을 수도 있었다. 컴퓨터 정보를 빼내게 되면 고애린이 의심을 받게 된다"라고 걱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김본과 고애린 그리고 진용태는 또 어떤 삼각관계를 선보일지 궁금증이 높아진다. '내 뒤에 테리우스'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lll@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