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경필 前 지사 재혼 "행복하게 살겠다…둘 다 아픈 경험"
정치 2018/08/10 18:38 입력

100%x200

남경필 전 경기도지사 페이스북. © News1

"같은 교회서 만난 네 살 차이 신부"

(서울=뉴스1) 이후민 기자 = 남경필 전 경기도지사는 10일 SNS를 통해 재혼 소식을 알리면서 "행복하게 살겠다. 함께 축복해 달라"고 밝혔다.

남 전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결혼식 모습 사진을 공개하고 "오늘 오후 저희 교회 원로목사님 주례로 직계 가족분들의 축복 속에 경기도의 한 작은 교회에서 결혼식을 올렸다"며 이렇게 적었다.

 
남 전 지사는 "신부와는 같은 교회 성가대에서 만났다. 둘 다 아픈 경험이 있어서 서로를 위로하며 사랑에 빠졌다"며 "나이도 네 살 차이로 같은 시대를 살아왔다. 저는 두 아들의 아버지, 신부는 한 아들의 어머니로 서로를 이해하며 의지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죄송스럽게도 가족 외에는 가까운 지인에게도 알리지 못했다"며 "넓은 마음으로 이해해달라"고 했다.

그러면서 "쉽지 않은 길이었다. 남은 여정도 그러할 것"이라며 "행복하게 살겠다"고 밝혔다.

앞서 남 전 지사는 지난 2014년 경기도지사에 당선된 이후 부인 이모씨와 합의 이혼했으며, 6·13 지방선거에 출마해 재선에 도전했으나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밀려 낙선했다.


hm3346@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