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러, '안보리 대북제재 대상 추가' 美요구에 반대
월드/국제 2018/08/10 17:45 입력

100%x200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회의 모습. (자료사진) © AFP=뉴스1

러시아 은행·北유령회사 등에 "근거 불충분"

(서울=뉴스1) 박승희 기자 = 미국이 러시아 은행 등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대상으로 추가하려다 중국과 러시아 측의 반대로 무산됐다.

9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국은 지난 3일(현지시간) 러시아 아그로소유즈 상업은행과 리정원 조선무역은행(FTB) 러시아지사 부대표, 그리고 북한의 유령회사로 알려진 중국 단둥(丹東)중성공업무역회사와 북한 조선은금공사를 각각 안보리의 대북제재 대상에 추가해 달라고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에 요청했다.

 
이에 앞서 미 재무부가 북한의 대량살상무기 개발과 불법 금융 활동 등에 관여한 혐의로 이들 단체·개인을 독자 제재대상으로 지정했다.

미 재무부는 아그로소유즈 은행이 북한의 주요 외환거래를 담당해온 한장수 조선무역은행(FTB) 대표를 대규모 금융거래를 했고 리정원이 이를 도운 것으로 보고 있다. 한장수 또한 미국의 제재대상 명단에 올라 있는 인물이다.

그러나 러시아는 이들 단체·개인을 안보리 제재대상에 추가해 달라는 미국의 요청에 "충분한 정보로 적절하게 입증되지 않았다"며 반대했다고 외교소식통이 전했다. 중국 측은 반대 이유를 구체적으로 설명하지 않았다고 한다.

이들 단체·개인이 안보리 제재 대상이 되려면 15개 안보리 이사국 모두의 동의가 필요하다.

중국과 러시아는 6·12북미정상회담 이후 안보리에 대북제재 완화를 요구해온 상황. 소식통은 "중국과 러시아는 지난달 미국이 대북 정제유 수출 중단을 요구했을 때도 북한의 제재 위반 사실을 입증할 증거 제시를 요구하며 제동을 걸었다"고 설명했다.

안보리는 북한의 핵·미사일에 따른 일련의 제재 결의를 통해 북한의 석탄·철광석·납·섬유제품·해산물 수출을 금지하고 원유 및 석유 정제품 수입에도 상한선을 두고 있다.


seunghee@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