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현장]"5년만에 中→韓" '끝까지 사랑' 홍수아, 이슈메이커의 변신[종합]
연예 2018/07/20 15:12 입력

100%x200

배우 홍수아(왼쪽), 이영아가 20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진행된 KBS 2TV 일일드라마 '끝까지 사랑'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8.7.20./뉴스1 © News1 강고은 에디터

100%x200

배우 박광현(왼쪽), 홍수아가 20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진행된 KBS 2TV 일일드라마 '끝까지 사랑'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8.7.20./뉴스1 © News1 강고은 에디터

100%x200

배우 강은탁(왼쪽), 이영아가 20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진행된 KBS 2TV 일일드라마 '끝까지 사랑'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8.7.20./뉴스1 © News1 강고은 에디터

100%x200

배우 박광현(왼쪽부터), 홍수아, 이영아, 강은탁, 정소영, 심지호가 20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진행된 KBS 2TV 일일드라마 '끝까지 사랑'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8.7.20./뉴스1 © News1 강고은 에디터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배우 이영아와 홍수아의 얼굴을 오랜만에 드라마에서 만난다.

KBS 새 일일드라마 '끝까지 사랑'(극본 이선희 연출 신창석)의 제작발표회가 20일 오후 2시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진행됐다. 연출을 맡은 신창석 PD, 주연 배우 이영아, 홍수아, 강은탁, 심지호, 박광현이 참석했다.

'끝까지 사랑'은 지극히 사랑했지만 어쩔 수 없이 이별한 이들이 일생 하나뿐인 사랑을 지켜내고 끝내 행복을 찾아가는 사랑과 성공스토리를 품은 가족 멜로드라마.

정성효 KBS 드라마센터장은 "요즘 드라마 홍수 속에서 일일극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 KBS는 그 어려운 환경 속에서 시청자들의 눈높이에 맞는 드라마를 지속적으로 제작하고 있고, 시청자들의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또 젊은 층이 일일드라마를 즐겨보는 층이 많아지고 있다"라고 했다.

이어 "무더운 여름을 이겨낼 청량한 드라마가 되어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는 드라마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이영아는 주인공 한가영 역할을 맡는다. 당차고 밝고 따뜻하고 내숭도 가식도 없이 솔직하다. 부모의 이혼과 가난 속에서 컸지만 자존감도 활력도 넘치는 인물이다. 한 남자에게 끝까지 순애보 사랑을 주는 인물이다.

반면 홍수아는 악역 강세나 역할을 맡아 이영아와 대립한다. 강세나는 아름답고 영리하지만 독한 커리어우먼이다. 사랑스러운 애교만점의 아내이자 며느리지만 속은 야망과 욕심으로 뒤틀려있는 인물이다.

주로 중국을 무대로 활동했던 홍수아는 지난 2013년 방송된 '대왕의 꿈' 이후 5년만에 한국 시청자와 만난다.

신창석PD는 홍수아를 캐스팅한 것에 대해 "홍수아가 중국에서 맹활약을 했다. 추자현씨처럼 유명하다. 중국에서 오래 활동하다보니 한국어를 잊을까봐 걱정을 했을 것이다. 연기 변신을 하고 싶다는 의지가 있어서, 이번에 한풀이를 해보라는 생각이다. 즐겁게 촬영을 하고 있다"라고 했다.

이영아에 대해 "이영아는 중국에 개인적인 사정으로 3년 정도 연기를 쉬었다. 그 사이에 숨겨왔던 야성을 되찾았다. 연기에 너무 굶주렸던 것 같다. 연기의 즐거움을 깨달아서 자신의 연기가 무엇인지 보여주려는 것 같다. 두 여자의 불꽃튀는 대결을 지켜보는 것도 흥미로운 관전 포인트가 될 것 같다"라고 했다.

3년 만에 연기를 재개한 이영아는 "잘 지냈다. 오래 쉬었는데 나뿐만 아니라 연기력 좋은 분들도 많이 쉬더라. 열심히 하고 싶고 연기를 잘 할 수 있다는 믿음이 생길 때 하고 싶었다. 그동안 준비가 되지 않은 상태인 나를 보면서 드라마에 폐를 끼칠 수 없다고 생각했다. 이번에 연기가 하고 싶다는 갈증이 느껴질 때 손을 내밀어주셔서 신인의 마음으로 돌아가서 잘 해보고 싶은 마음이 크다"라고 말했다.

홍수아는 "중국 작품을 하다가 굉장히 오랜만에 한국 드라마를 한다. 국내 작품을 하고 싶다고 할 수 있는 것은 아니지 않나. 그래서 이번 캐스팅에 너무 기뻤다. 감독님의 전화를 받고 무조건 하겠다고 했다. 악역이라 걱정이 큰데 그럼에도 더 열심히 해보고 싶다. 기존에 중국에서 맡은 역할이 정의롭고 착하고 밝은 역할이었다. 그래서 이 작품이 터닝포인트가 될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또 성형수술 등 외모로 이슈가 되는 것에 대한 부담감도 토로하면서 이를 극복하겠다는 의지도 보였다. 그는 "연기 외의 다른 이슈로 화제가 되는데 연기자 홍수아로 이슈가 되고 싶다. 드라마에 폐를 끼치게 될지 모르겠지만, 열심히 하겠다"라고 했다.

강은탁은 무뚝뚝하지만 한번 마음을 주면 누구보다 자상하고 섬세한 남자 윤정한 역할로, 심지호는 냉소적인 카리스마의 재벌3세 이혼남 강현기로 분한다.

강은탁은 "그동안 작품에서는 늘 좋은 차를 타고 다니고 에어컨이 빵빵한 실내에 앉아서 뭔가 지시하는 역할이었다. 이번에는 누군가에게 늘 부탁을 해야 하고 에어컨이 있는 실내가 아니라 땡볕 아래 다. 여름에 촬영하는 것이 오랜만어서 그런 것 같다. 그래서 더 매력이 느껴진다. 윤정한이라는 캐릭터는 배우로서 훨씬 더 많은 것을 표현할 수 있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박광현은 과묵하지만 정이 많고 자상한 남자 한두영 역할을 맡았다. 박광현은 "지난해 찌질 악역(SBS '언니는 살아있다')으로 캐릭터 외도를 했다가 다시 돌아왔다. 일일극에서 맡은 역할이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 여자를 지키는 역할을 5~6번 정도 했다. 이번에는 정말 끝까지 지킨다. 어떻게 지키는지 지켜봐달라. 내 인물 설명에 '그럼에도 불구하고'라는 수식이 붙길 바란다"라고 했다.

이어 "PD님이 숫총각의 느낌을 가지고 연기해달라고 하더라. 가정이 있는 아이 아빠이지만, 20대 초반의 느낌으로 연기해달라고 했다. 그것이 제일 어려웠다. 하지만 잘 표현한 것 같다. 만족하고 있다. 많이 지켜봐달라"고 덧붙였다.

신창석PD는 "'끝까지 사랑'은 요즘처럼 사랑이 실종된 세상에 사랑의 진정한 가치를 보여주는 드라마라고 생각한다. 일일드라마가 가지고 있는 강렬한 색채에 덧붙여서 아련한 사랑도 그릴 것이다. 이 점이 차별화가 될 것 같다"라고 했다.

이어 "우리는 다섯 가지 색이 있다. 주인공마다 다섯 개의 다른 사랑을 그릴 것이다. 과연 사랑이 무엇인지, 내 인생에서 사랑은 어떤 의미인지 생각할 수 있는 드라마가 되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막장 우려는 없냐'는 물음에 "솔직히 외국 드라마가 더 심하다. 남미, 미국 드라마 등 정말 막장 드라마들 많지 않나. 막장이라는 말을 나는 인정하지 못 한다"라고 말했다. 오히려 더욱 편한 마음으로 드라마를 만들고 있다는 설명. 그는 "무엇을 상상하든 그 이상이다"라는 말로 장내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인형의 집' 후속으로 오는 23일 처음 방송된다.


ichi@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