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까지 사랑' 홍수아, 5년만에 복귀 "韓작품 너무 하고 싶었다"
연예 2018/07/20 14:38 입력

100%x200

배우 홍수아가 20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진행된 KBS 2TV 일일드라마 '끝까지 사랑'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8.7.20./뉴스1 © News1 강고은 에디터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배우 홍수아가 국내 복귀 소감을 전했다.

KBS 새 일일드라마 '끝까지 사랑'(극본 이선희 연출 신창석)의 제작발표회가 20일 오후 2시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진행됐다. 연출을 맡은 신창석 PD, 주연 배우 이영아, 홍수아, 강은탁, 심지호, 박광현, 정소영이 참석했다.

홍수아는 악역 강세나 역할을 맡아 이영아와 대립한다. 강세나는 아름답고 영리하지만 독한 커리어우먼이다. 사랑스러운 애교만점의 아내이자 며느리지만 속은 야망과 욕심으로 뒤틀려있는 인물이다.

주로 중국을 무대로 활동했던 홍수아는 지난 2013년 방송된 '대왕의 꿈' 이후 5년만에 한국 시청자와 만난다.

홍수아는 "오랜만에 국내 작품을 한다. 그동안 너무 국내 작품을 하고 싶었다. '대왕의 꿈'에서 호흡했던 신창석PD와 이영아씨와 다시 작품을 하게 돼서 좋다"라고 했다.

이어 "처음으로 악역을 하게 돼서 좋다. 개인적으로 악역을 좋아하는데 막상 내가 연기하려니 힘들더라. 캐릭터가 너무 매력적이어서 선택을 했다. 나빠질 수 밖에 없는 가슴 아픈 이유들이 나온다. 드라마를 보면 공감할 포인트가 있을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끝까지 사랑'은 지극히 사랑했지만 어쩔 수 없이 이별한 이들이 일생 하나뿐인 사랑을 지켜내고 끝내 행복을 찾아가는 사랑과 성공스토리를 품은 가족 멜로드라마. '인형의 집' 후속으로 오는 23일 처음 방송된다.


ichi@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