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CA·포르쉐·혼다 6846대 리콜…엔진장치·바퀴 불량 적발
경제 2018/07/12 06:00 입력

100%x200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세종=뉴스1) 김희준 기자 = FCA코리아 300C 차량은 엔진제어장치의 불량이, 지프체로키 차량에선 바퀴불량이 적발됐다.

국토교통부는 3개 업체에서 수입·판매한 6개 차종 6846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자발적으로 시정조치(리콜)한다고 12일 밝혔다.

FCA코리아의 300C 등 4개 차종 5089대는 엔진제어장치 소프트웨어 오류로 제동 후 가속페달을 밝지 않았음에도 설정 속도까지 속도가 증가해 사고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

 
지프체로키 309대는 뒷바퀴 아래쪽 컨트롤 암(바퀴조절장치)이 파손되고 이로 인해 뒷바퀴의 움직임을 조절할 수 없어 주행 중 사고가 발생할 수 있다.

포르쉐코리아의 파나메라 114대는 현가장치(서스펜션) 손상 가능성으로 안전운행에 지장을 줄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혼다코리아의 벤리110 이륜차 1334대는 연료증발가스 분리장치의 구조적 결함으로 적정량 이상의 연료가 공급돼 주행 중 시동이 꺼질 가능성이 확인됐다.

해당차량은 각 업체의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개선된 부품 교체 등)를 받을 수 있다.


h9913@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