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김영권 '라스' 섭외에 "라디오 방송 섭외인 줄 알아"
연예 2018/07/11 23:36 입력

100%x200

MBC 라디오스타 © News1

(서울=뉴스1) 김주윤 기자 = '라디오스타' 김영권이 출연 일화를 소개했다.

11일 방송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 월드컵 국가대표 축구 선수 조현우, 김영권, 이용, 이승우가 출연했다.

조현우는 야외 선수치고 피부가 하얗다는 말에 원래 그렇다고 대답했다. 그 말에 이승우는 "운동을 열심히 안 했다는 증거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다들 웃음을 터뜨렸다.

 
이용은 최강희 감독 때문에 출연을 못 할 뻔했다는 말에 "원래 팀 훈련 때문에 출연 못 할 뻔했는데 K리그 홍보차 허락해 주셨다"라고 대답했다. 그 말에 MC들은 "이유가 그게 아니라 재미가 없기 때문이라고 들었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김영권은 "처음에 '라디오 스타' 섭외가 왔다는 말에 놀랐다. 저는 진짜 라디오 방송에서 섭외가 온 줄 알았다. 알고 보니 진짜 '라디오 스타'였다"라고 출연 일화를 소개했다.


europa@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