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읍시청 공무직노조 "협약서 파기, 확대 해석 말라"
전국 2018/06/05 14:04 입력

100%x200

전북 정읍시청공무직노조(지부장 이권로)는 5일 정읍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순수한 우리 공무직노동자들의 권리 주장을 왜곡하고 정치적으로 이용하려는 것에 대해 안타깝고 가슴이 아프다"며 "공정하고 투명한 선거를 위해 특정 후보와 맺은 협약을 전격 파기한다"고 밝혔다. © News1

(정읍=뉴스1) 박제철 기자 = 선거를 앞두고 최근 특정후보와 맺은 협약으로 논란의 중심이 됐던 정읍시청공무직조합원들이 '협약서'를 전격 파기하고 더 이상 협약서와 관련해 정치적으로 이용하지 말 것을 촉구했다.

정읍시청공무직노조(지부장 이권로)는 5일 정읍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순수한 우리 공무직노동자들의 권리 주장을 왜곡하고 정치적으로 이용하려는 것에 대해 안타깝고 가슴이 아프다"며 "공정하고 투명한 선거를 위해 특정 후보와 맺은 협약을 전격 파기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처럼 순수하고 당당한 우리의 권리 요구를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행위에 대해 안타까울 따름이며 각 후보들도 이번 사태와 관련해 더이상 문제삼지 말아 주길를 정중히 호소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특히 문제가 됐던 '퇴직금 150% 지급'의 건은 우리 정읍시공무직 노동자만 해달라는 것이 아니라, 근로자퇴직급여보장법에 따라 이미 타 지자체에서도 시행하고 있다"며 "우리 노조의 주장을 선거를 앞두고 더 이상 정치적으로 확대 해석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공무직 노동자들의 처우 개선에 많은 관심을 갖고 정책협약에 응해주셨던 후보에게 죄송스런 마음이며, 여러 정읍시장 후보들도 이제는 이 일과 관련해 더 이상 정치적으로 해석하지 않기를 바라며, 후보들 모두 공정하고 깨끗한 정책선거를 해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정읍시청 공무직노조원들은 최근 공무원에 비해 낮은 임금 (공무원 대비 50~80% 수준)과 동일 사업장 내 퇴직금 차별, 공무원연금 미가입, 성과상여금 미지급 등 열악한 처우를 개선하기 위해 특정 후보와 처우개선에 대한 협약을 맺어 논란이 된 바 있다.


jcpark@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