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댓글 전문' 출세한 檢, 드루킹 증거인멸 도와"
정치 2018/05/16 20:26 입력

100%x200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왼쪽). 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벼락출세 검사를 정권의 주구로 만드려는 계책"

(서울=뉴스1) 이후민 기자 =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16일 '드루킹 사건' 수사를 지휘하는 검찰이 수사를 담당하는 경찰이 신청한 드루킹 측 핵심멤버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기각했다는 언론보도에 대해 "댓글 전문으로 출세한 검사들이 (드루킹의) 증거인멸을 돕고 있다"고 비판했다.

홍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처음에는 경찰 간부가 드루킹 수사를 은폐하더니 이제 경찰은 제대로 수사를 하고 있는 것 같은데 이번에는 댓글 전문으로 출세한 검사들이 경찰의 영장을 계속 기각한다"며 이렇게 적었다.

 
홍 대표는 직접적으로 이름을 적시하지 않았으나 '댓글 전문으로 출세한 검사' 등의 표현으로 과거 국정원 댓글 수사를 담당했던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을 우회적으로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홍 대표는 "정치권에서는 김경수 전 의원을 수사 대상에서 빼자고 한다고 한다"며 "상황이 이러해서 특검이 도입됐는데 이젠 검사가 검찰총장을 희한한 주장으로 흔들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아마도 댓글로 벼락출세한 검사를 빨리 총장으로 임명해 정권의 확실한 주구로 만들려고 하는 계책이 아닌가 보여진다"며 "어이없는 나라가 되어가고 있다. 참 뻔뻔스러운 정권이다"고 주장했다.


hm3346@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