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태용 감독 "아시안컵 조편성 만족, 반드시 우승할 것"
스포츠/레저 2018/05/05 09:55 입력

100%x200

신태용 축구대표팀 감독 © News1 오대일 기자

(서울=뉴스1) 임성일 기자 = 신태용 축구대표팀 감독이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편성에 흡족한 반응을 보였다. 이번에야 말로 우승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는 반응이다.

한국은 5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열린 2019 AFC 아시안컵 조 추첨 결과 중국, 키르기스스탄, 필리핀과 함께 C조에 편성됐다.

개최국 UAE를 비롯해 일본, 이란, 사우디아라비아, 호주와 함께 톱시드를 받고 추첨을 기다렸던 한국은 아시안컵에 처음 출전하는 두 팀(필리핀, 키르기스스탄)이 포함된 다소 무난한 조에 탑승했다. 조 추첨식에 직접 참가한 신태용 대표팀 감독도 만족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신태용 감독은 "추첨 결과에 만족한다"면서 "아시안컵 본선에 처음 참가하는 필리핀이나 키르기스스탄은 무난히 이길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전했다.

복병은 중국이다. 중국은 근래 아시아에서 가장 급성장한 전력을 자랑하고 있으며 한국과의 가장 최근 맞대결이었던 지난해 12월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에서도 2-2로 비긴 바 있다.

신 감독 역시 "경계해야하는 팀은 중국"이라는 뜻을 전했다. 그러나 이내 "하지만 목표는 우승이다. 지난 2015년 아시안컵에서 아쉽게 준우승에 그쳤는데 이번에는 꼭 우승컵을 들고 돌아갈 것"이라는 뜻을 밝혔다.

한편 아시안안컵은 이번 대회부터 기존 16개 팀에서 24개 팀이 참가하는 방식으로 바뀌었다. 이에 따라 4팀씩 6개조로 편성 돼 각조 1, 2위와 3위 팀 가운데 상위 4팀이 16강에 오르게 된다.

한국은 UAE 대회에서 59년 만에 우승에 도전한다. 한국은 지난 1960년 한국에서 열린 2회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한 뒤 지금까지 정상에 오르지 못했다.

Δ2019 UAE AFC 아시안컵 조 편성

C조 = 한국 중국 키르시즈스탄 필리핀

A조 = UAE 태국 인도 바레인
B조 = 호주 시리아 팔레스타인 요르단
D조 = 이란 이라크 베트남 예멘
E조 = 사우디아라비아 카타르 레바논 북한
F조 = 일본 우즈베키스탄 오만 투르크메니스탄


lastuncle@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