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까지 수소충전소 310곳 설치
IT/과학 2018/04/25 11:00 입력

100%x200

수소차 충전소. © News1

수소충전소 설치·운영 SPC 설립
정부 "수소차 인센티브·혜택 지속 제공"

(세종=뉴스1) 한재준 기자 = 정부가 수소차 보급 확산을 위해 민간기업과 함께 수소충전소 등 인프라 마련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산업통상자원부와 환경부, 국토교통부는 25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수소차·수소충전소 관련 기업과 '수소충전소 설치·운영 특수목적법인(SPC)'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최근 수소차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높아지고 있지만 수소충전소는 설치 및 운영 비용이 많이 들어 민간 기업보다는 지방자치단체와 연구기관을 중심으로 구축돼왔다. 수소충전소 설치 비용은 약 30억원이며 운영비용도 연간 2억여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날 업무협약에 따라 정부는 SPC 설립위원회를 구성해 세부적인 사업 모델과 투자 규모를 확정하고 참여 기업을 추가로 모집해 올해 11월 중 위원회 설립을 완료할 계획이다.

SPC는 향후 여러 기업의 공동투자를 통해 위험 부담을 완화하고 다양한 사업 모델 적용을 통해 민간에서도 수소충전소를 설치·운영이 가능하도록 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정부는 앞서 발표된 '미세먼지 관리 종합대책'에 따라 2022년까지 수소충전소 310개소를 설치하고 수소차도 1만5000여대 보급할 계획이다.

올해는 서울, 부산, 대전 등 8개 시·도에 수소충전소 10개 우선 설치된다.

정부는 수소차 시장 확대를 위해 수소차 구매자에게 보조금(2250만원)과 개별소비세(400만원)·취득세(200만원) 감면 등 인센티브를 지속적으로 지원하는 한편, 고속도로 통행료와 공영주차장 요금 50% 할인 등 혜택도 제공할 예정이다.

이인호 산업부 차관은 “이번 수소충전소 SPC를 중심으로 수소차 보급의 가장 큰 걸림돌인 수소 충전 인프라 문제를 해결하는 글로벌 성공사례를 창출해 수소차 분야에서의 경쟁 우위를 확실히 지켜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hanantway@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