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①] 이이경 "정인선과 종영 당일 열애 인정…죄송한 마음 컸다"
연예 2018/04/19 11:04 입력

100%x200

HB 엔터테인먼트 © News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배우 이이경이 정인선과 열애 사실이 밝혀졌을 당시 심경에 대해 털어놨다.

19일 오전 10시 서울 강남구 신사동의 한 카페에서 JTBC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연출 이창민) 종영 인터뷰가 진행됐다.

'으라차차 와이키키'는 영화감독을 꿈꾸는 불운의 아이콘 동구(김정현 분), 똘기 충만 생계형 배우 준기(이이경 분), 반백수 프리랜서 작가 두식(손승원 분), 세 청춘이 망할 위기에 처한 게스트하우스 와이키키에서 펼치는 골 때리고 빡센 포복절도 청춘 드라마다.

이이경은 지난 17일 '으라차차 와이키키' 종영 당일 극 중 강동구와 러브라인을 이룬 한윤아 역 정인선과 1년째 열애 중이라는 사실을 인정하기도 했다. 두 사람은 '으라차차 와이키키' 오디션을 보기 전 교제를 시작했고, 같은 작품에 함께 합류하게 됐지만 주위에 연인 사이라는 사실을 알리지 않고 연기에만 집중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이이경은 열애 소식이 알려졌던 당일에 대해 "제일 먼저 걱정이 앞섰던 것 같다. 주변 분들과 시청자 분들께 죄송한 게 컸다. 감독님, 스태프 분들께 죄송한 게 크더라. 그분도 당황했을 것 같아서 그것에 대한 감정이 컸던 것 같다"며 "아무래도 방송이 마침표가 찍히기 전이라 그랬다. 잘 지켜오고 있었다고 해도 마침표를 찍기 전이었다. 죄송할 일이 생겼구나라는 걸 확실히 느끼게 됐다"고 고백했다.

또 이이경은 열애 사실이 밝혀졌을 당시 상황에 대해 "저는 파주에서 MBC 새 드라마 '검법남녀'를 촬영하고 있었다. 점심 시간이라 중국집에서 해물짬뽕을 시키고 있었다. 그런데 그것도 모르고 스타일리스트 친구가 기사를 보여주더라. 그래서 그때 알았다"면서 "그날 촬영 때문에 종방연엔 못갔다. (열애 소식 때문에) 연락이 올 줄 알았는데 아무도 연락이 안 오더라. 그 이후로는 그분을 아직 못 만났다. 계속 촬영하고 있었기 때문"이라고 전하기도 했다.

이이경은 이어 정인선과 '으라차차 와이키키'에 함께 하게 된 과정도 이야기했다. 그는 "저보다 그분이 먼저 오디션을 먼저 보고 왔다. 시간차를 두고 제게 (캐스팅) 연락이 와서 함께 한다는 걸 뒤늦게 알았다. 오디션을 많이 보고 미팅 자리가 워낙 많다 보니까 역시나 물망에 오른 여러 작품 중 하나라고 생각했다. 캐스팅된 배우들이 둘이라고 하셨는데 들어보니까 그분과 저 둘이더라. 이게 운명이라면 운명'이라고 생각했다. 신기한 것 같고 평생 이런 일이 또 일어나기는 쉽지 않을 것 같다"고 회상했다.

이이경은 이어 여자친구인 정인선에 대해 "그분과는 대화를 많이 하는 편이다. 그분도 대화를 하는 걸 좋아한다. 대화하는 것에서 많이 의지를 하는 것 같다. 저도 의지를 굉장히 많이 했다. 개인적인 일이든, 작품적인 일이든 의지를 많이 했다"면서 함께 촬영했던 시간에 대해서는 "배우라는 직업을 이해해야 하는 부분이 있고 바라봐야 하는 입장인데 표현하지는 못했다. 뭐라 표현을 못하지만 이해를 할 수밖에 없는 입장이었다"고 전하기도 했다.


aluemchang@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