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관위 판단 존중" vs "靑 민정라인 사퇴"…김기식 사퇴에(종합)
정치 2018/04/16 21:26 입력

100%x200

청와대가 16일 문재인 대통령이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사표를 수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2018.4.16/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與 "靑의 선관위 질의·결정 과정, 의미있게 생각"
野 "조국 사퇴하고 文대통령은 국민에 사과해야"

(서울=뉴스1) 박기호 기자,이후민 기자,구교운 기자,김성은 기자,나혜윤 기자 =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16일 자진사퇴한 것과 관련해 여권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결정을 존중한다"고 밝힌데 반해 야권에선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을 비롯한 민정라인의 총사퇴를 촉구했다.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선관위의 결정을 존중한다"며 "청와대는 여론의 공세에 밀려 정무적으로 판단한 것이 아니라 전례가 없는 사안에 대해 헌법상 가장 권위가 있는 선관위의 의견을 묻고 선관위가 신속히 결정해 그 판단을 국민께 알린 과정을 주목하고 의미있게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 원장이 선관위 판단을 존중해서 국민에게 사의를 표명한 점도 안타깝지만 존중한다"고 말했다.

반면,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에서 선거관리위가 김 원장에 대한 '위법' 판단을 한 것에 대해 "애초 김 원장이 의원시절 셀프 후원을 하기 전 선관위에 문의했을 때도 선관위는 위법임을 이미 알렸다. 명백히 알고도 저지른 불법"이라며 "결정은 당연히 위법"이라고 비판했다.

전 대변인은 이어 "김 원장은 법에 따라 불법행위에 대한 엄정한 수사를 받아야 한다"면서 "인사검증자가 아닌 김기식의 동지이자 변호인을 자처했던 조국 민정수석은 더 이상 그 자리에 있어서는 안 되는 부적격자임이 판명됐다. 대통령은 조 수석 역시 당장 경질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권성주 바른미래당 대변인 역시 논평에서 "'인사참사' 조국 민정수석은 사퇴하고, '국민패싱'한 문재인 대통령은 사과하라"고 말했다.

권 대변인은 "잇따른 인사참사 뿐 아니라 잘못된 인사를 강행하기 위해 국민을 패싱하고 엉뚱한 기관까지 동원하며 국정혼란을 야기한 청와대의 총체적 책임을 철저히 물어야 한다"고 했으며 "청와대 질의 중 선관위 소관은 '국회의원 임기 말 후원금과 보좌직원 퇴직금' 뿐임을 뻔히 아는 청와대가 선관위를 인사참사의 탈출구로 활용한 것은 심각한 국정문란"이라고 꼬집었다.

최경환 민주평화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김 원장 임명에 대해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했던 조국 수석과 청와대 민정라인은 책임져야 한다"며 "청와대 민정라인은 책임지고 총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최 대변인은 "김기식 원장의 사퇴는 당연한 것"이라며 "인사권자인 대통령이 직접 결정하지 못하게 하고 선관위 결정으로 금감원장을 사퇴하게 만드는 상황까지 몰고 온 것에 대해 청와대 인사 라인과 민정 라인의 총사퇴를 촉구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추혜선 정의당 수석대변인은 브리핑에서 김 원장의 자진사퇴에 "안타깝다"며 야당들을 향해 "금융 적폐 청산에 적극적으로 협조해야 한다"고 말했다.

추 수석대변인은 "김 원장의 사퇴가 단순히 정쟁의 결과물로만 남지 않아야 한다"며 "김 원장의 사퇴를 우리 사회의 청렴도를 몇 단계는 더 끌어올리는 디딤돌로 삼아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앞서 중앙선관위는 청와대가 지난 12일 김 원장의 '외유성 출장' 의혹 등에 관한 내용을 담은 4가지 질의사항을 보낸 데 대해 이중 '국회의원이 임기말에 후원금으로 기부를 하는 게 적법한가'에 대해 위법하다는 결론을 내렸고 김 원장은 이후 사의를 표했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김 원장의 사표를 수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goodday@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