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 "'인사참사' 조국 사퇴·文대통령 사과해야"
정치 2018/04/16 21:17 입력

100%x200

권성주 바른미래당 대변인. 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김기식 사태, 靑 '내 사람 지키기' 우선임을 보인 것"

(서울=뉴스1) 이후민 기자 = 바른미래당은 16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에 대한 '위법' 판단을 내려 김 원장이 청와대에 사의를 밝힌 것과 관련, "'인사참사' 조국 민정수석은 사퇴하고, '국민패싱'한 문재인 대통령은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권성주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번 김 원장 사태는 청와대가 국민보다 '내 사람 지키기'를 우선함을 보여준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권 대변인은 "'감독'기관원장을 감당하기에 심각한 도덕성 문제가 확인됐음에도 결국 정권을 지키기 위해, 내 사람을 지키기 위해 국민과의 기싸움까지 마다 않은 청와대의 모습이 참담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잇따른 인사참사 뿐 아니라 잘못된 인사를 강행하기 위해 국민을 패싱하고 엉뚱한 기관까지 동원하며 국정혼란을 야기한 청와대의 총체적 책임을 철저히 물어야 한다"며 "'조국이 조국을 망치고 있다'고 할 만큼 인사를 망사(亡事)로 일관한 조 수석의 즉각 사퇴는 말할 것도 없다"고 강조했다.

권 대변인은 "청와대 질의 중 선관위 소관은 '국회의원 임기 말 후원금과 보좌직원 퇴직금' 뿐임을 뻔히 아는 청와대가 선관위를 인사참사의 탈출구로 활용한 것은 심각한 국정문란"이라고 비판했다.

또 "내 사람을 지키기 위해, 참여연대 문제가 청와대와 박원순 시장으로 확산되는 것을 막기 위해 선관위 해석에 책임을 떠넘긴 대통령의 도덕성도 비판받아 마땅하다"며 "바른미래당은 정권의 잘못된 인사와 특정세력 감싸기로 국정혼란을 초래한 청와대의 책임을 철저히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hm3346@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