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김경수, 뻔뻔·오만…특검 통한 진실규명이 답"
정치 2018/04/16 19:51 입력

100%x200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 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댓글조작' 사건 진실규명에 당력 집중할 것"

(서울=뉴스1) 이후민 기자 = 자유한국당은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에 연루됐다는 의혹을 받는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6일 기자회견 등을 통해 해명한 것을 두고 "뻔뻔하고 오만하기 그지없는 현 정권의 모습을 그대로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서 "야당과 언론에서 시민들의 정당한 의견 개진을 불법이라 한 적이 없음에도 느닷없이 온 국민과 누리꾼을 끌어들여 물타기하고 있다"며 이렇게 밝혔다.

전 대변인은 "민주당 최고위층까지도 댓글 조작의 인터넷 활동을 보고받았다는 정황도 드러나 김 의원과 그 너머의 배후세력까지도 피해갈 수 없는 상황"이라며 "드루킹의 활동자금, 두 사람의 주고받은 메시지, 검찰과 경찰의 축소수사 의혹 등 규명해야 할 의혹들도 산더미"라고 주장했다.

이어 "한국당은 금일 의원총회에서 댓글조작 사건에 대한 특검법을 당론으로 정하고 이를 통해 진실을 규명하는 데 모든 당력을 집중할 것"이라며 "권력만 믿고 협박과 남 탓으로 어물쩍 넘어가려 한다면 큰 오산"이라고 비판했다.

전 대변인은 "김 의원과 더불어민주당은 특검을 통한 진실 규명만이 국민을 납득시킬 수 있는 유일한 길임을 알아야 할 것"이라며 "특검 앞에 서는 것 밖에는 방법이 없다"고 강조했다.


hm3346@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