틸러슨 떠난 美 행정부, 대북 강경파만 남았다
월드/국제 2018/03/13 23:14 입력

100%x200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과 마이크 폼페오 중앙정보국(CIA) 국장© AFP=뉴스1

매티스만이 유일한 합리적 온건파

(서울=뉴스1) 윤지원 기자 =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전격 경질되면서 백악관 권력의 추는 대북 강경파쪽으로 크게 쏠렸다.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만이 유일한 합리적 노선을 지닌 '중립파'로 행정부를 지키게 됐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틸러슨 후임으로 마이크 폼페이오 중앙정보국(CIA)국장을 내정했다. 그는 미 행정부의 대표적 대북 매파다. 폼페이오가 국무장관에 기용되면 강경한 대북 정책 드라이브가 강화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트럼프의 매파 참모들에는 폼페이오를 비롯해 허버트 맥매스터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마이크 펜스 부통령,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 대사, 포틴저 국가안보회의 아시아 담당 선임보좌관 등이 있다.

이들 대부분은 그간 북한이 핵과 미사일을 포기할 의사가 없고 미국 본토를 타격할 능력이 있다면서 강력한 대북 경제 제재와 더불어 군사적 옵션을 거론해왔다. 완전히 열세가 된 온건파 측의 매티스 장관만이 군사력은 오로지 외교력을 뒷받침하기 위해서만 존재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상황이다.

최근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의 대화 제의를 받아들이면서 일각에선 틸러슨 장관 위주의 온건파가 다시 힘을 얻었다는 분석도 제기됐다.

그러나 5월로 예정된 북미 대화를 앞두고 틸러슨 장관이 전격 경질된 이번 사례는 오히려 대북 정책 '매파'의 힘이 건재하고 이들 위주로 한반도 문제를 풀겠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구상이 드러난 계기가 됐다. '비둘기파'인 틸러슨 장관이 자리를 지켜야만 한반도 대화 기류가 안정적으로 관리될 수 있다는 분석에도 경질을 강행한 것이기 때문이다.

워싱턴포스트(WP)는 백악관 관계자를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은 틸러슨 장관이 '너무 기득권적'인 사고를 한다고 생각해 오랫동안 충돌했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지도자인 김정은과의 대화나 무역 협상을 준비 중인 상황에서 변화를 주는 게 중요하다고 느꼈다"고 전했다.


yjw@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