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식당2' 윤여정, 밀려드는 주문에 "밖은 시원하고 좋더라"
연예 2018/03/02 22:00 입력

100%x200

tVN 윤식당2 © News1

(서울=뉴스1) 김주윤 기자 = '윤식당2' 출연자들이 밀려드는 주문에 정신 없는 하루를 보냈다.

2일 방송한 tvN 예능 프로그램 '윤식당2'에서 '윤식당' 가게 옆 바 사장 보르하가 친구들과 함께 윤식당을 다시 찾았다. 처음 왔을 때 비빔밥을 맛있게 먹은 보르하는 친구들과 함께 모든 메뉴를 하나씩 주문했다.

주문을 받은 이서진은 주문이 끝난 줄 알고 있는 정유미에게 "정말 마지막 주문이다"라고 보르하의 주문을 건넸다. 보라하가 시킨 주문본 정유미는 깜짝 놀랐고 주방에서 음식을 만들던 윤여정은 "밖은 시원하고 너무 좋더라"라고 고충을 토로했다.


 
europa@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